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오뚜기家 3세 함연지,
'빛나라 은수'서 활약

by머니투데이

오뚜기家 3세 함연지, '빛나라 은수

함연지/사진=오뚜기 카레 광고 캡처

오는 27~28일 열릴 문재인 대통령과 기업인 간담회에 오뚜기가 유일한 중견기업으로 이름을 올린 가운데 오뚜기 3세 함연지도 함께 주목받고 있다.

 

함연지(25)는 함태호 오뚜기 창업주의 손녀이자 함영준 현 회장의 장녀다. 대원외국어고등학교를 졸업하고 뉴욕대학교 티쉬예술학교에서 연기를 전공했다.

 

함연지는 2014년 뮤지컬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를 통해 배우 데뷔했다. 지난 5월 종영한 KBS1TV 드라마 '빛나라 은수'에 '정아'역으로 출연하기도 했다.

 

함연지는 오뚜기 카레 광고에도 직접 출연한 바 있다.

 

함연지는 '연예인 주식 부자'로도 이름이 알려졌다. 14세이던 2006년 당시 12억원에 달하는 오뚜기 주식 1만 주를 갖게 돼 미성년 주식부자 순위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 2015년에는 보유한 상장 주식의 가치가 366억원(지난 4월 기준)으로 연예인 주식순위 랭킹 5위에 이름을 오르며 주목받기도 했다.

 

지난 5일 함연지는 국내 대기업 임원 아들 A씨와 결혼했다. A씨는 민족사관학교를 졸업하고 유명 대학을 졸업한 뒤 현재 홍콩에서 회사에 다니고 있다.

 

한편 청와대 관계자는 23일 문 대통령과 기업인들의 대화 일정을 밝히며 "오뚜기는 상생협력과 일자리 창출에서 모범적 기업이라 초청해 격려하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오뚜기는 전체 3000여명의 직원 중 비정규직 직원이 30여명에 불과하다. 서민 가계에 부담을 주지 않겠다며 지난 2008년이후부터 라면 가격도 동결해왔다.

오뚜기家 3세 함연지, '빛나라 은수

한지연 기자 vividhan@m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