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김정은 친서' 극찬한 트럼프 "김정은과 나는 사랑에 빠졌다"

by머니투데이

"서로 친서 교환하고 밀당 하다가 사랑에 빠져…오바마 때 전쟁 직전까지 갔었으나 지금은 매우 좋은 관계" 중간선거 앞두고 치적 홍보

'김정은 친서' 극찬한 트럼프 "김정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달 29일(현지시간) 웨스트버지니아주에서 열린 집회에서 연설하고 있다./AFPBBNews=뉴스1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친서를 극찬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번엔 "김 위원장과 사랑에 빠졌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한과 관계 개선을 위한 자신의 노력이 긍정적인 결과를 낳았다고 강조했다.


'미국의 소리(VOA)'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29일(현지시간) 웨스트버지니아주에서 열린 중간선거 지원 유세에서 "나는 과거에 매우 거칠었고 김 위원장도 마찬가지였지만 서로 밀고 당기기를 하다가 우린 사랑에 빠졌다"고 전했다.


그는 "김 위원장이 나에게 아름답고 멋진 편지들을 보냈고 이후 나와 김 위원장은 사랑에 빠졌다"며 "나는 김 위원장을 좋아하고 김 위원장도 나를 좋아한다"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지난해 1월 내가 (대통령에) 취임하기 전까지만 해도 북한의 핵 위협은 아주 큰 문제였고 특히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은 미국의 가장 큰 문제가 북한이며 전쟁 직전까지 갔었다는 얘길 했다"고 설명했다.


트럼프는 "다행히 그 전에 오바마 전 대통령의 임기가 끝났다"며 "만약 전쟁했다면 수백만 명이 목숨을 잃었을 수 있다"고 했다.


이어 "취임 초기 북한에 매우 강경한 입장을 취했기 때문에 지금 북한과 매우 좋은 관계를 갖고있는 것"이라며 "앞으로 어떤 일이 벌어질지 지켜보자"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6월 북미 정상회담 전 북한에 억류됐던 미국인들이 송환된 일을 언급, "오바마 행정부는 억류 미국인 석방을 위해 북한에 18억 달러(약 2조 원)를 지불했지만 나는 어떤 대가도 지불하지 않았다"며 "또 북한으로부터 미군 유해도 돌려받았다"고 자신의 공로를 치켜세웠다.


자신이 북한에 너무 많은 양보를 했다는 일부의 비판에 대해서도 "북한에 양보한 건 하나도 없고 양보할 이유도 없다"면서 "북한에 양보한 게 있다면 그들과 만나기로 합의한 것 단 하나가 유일하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19일 평양에서 열린 남북 정상회담 이후 북한과 핵 협상 재개를 선언하는가 하면 돌연 취소했던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방북(訪北)도 추진토록 했다. 아울러 2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도 공식화하는 등 북미 관계 개선에 박차를 가했다.


이 때문에 문재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달한 김 위원장의 '플러스 알파(+α)' 메시지가 무엇이었는지 관심이 증폭되고 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이 11월 미국 중간선거에서 북미 관계 개선을 자신의 치적으로 내세우려는 만큼 2차 북미 정상회담이 10월 중 열릴 가능성도 꾸준히 제기되고 있다. 이와 관련해 폼페이오 장관은 "10월에 열릴 수도 있지만 그 이후가 될 가능성이 더 크다"고 말하기도 했다.


김영선 기자 ys8584@m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