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라디오스타' 김생민 조롱 논란, 시청자들은 왜 김구라에 분노했나

by문화뉴스

MBC 라디오스타 MC 김구라가 게스트 김생민에게 사과했다. 라디오스타 MC 측이 게스트 김생민의 절약 습관을 조롱했다는 태도 논란 때문이다. 

'라디오스타' 김생민 조롱 논란, 시

ⓒ 라디오스타

30일 방송된 '라디오스타'에서 김구라는, 연예계 대표 자린고비 김생민을 맞이했다. 김생민을 비롯해 조민기, 손미나, 김응수 등의 게스트가 '염전에서 욜로를 외치다' 특집으로 소비 및 절약 습관을 이야기했다.

 

그러나 방송 직후, 시청자들은 김구라와 MC들이 김생민의 절약 습관을 무시했다며 불쾌감을 호소했다.

 

한 포털사이트에서는 김구라를 퇴출시키자는 서명 운동까지 일어났다. '김구라 라스 퇴출을 위한 서명운동'은 1만 명이 넘는 누리꾼들이 반응을 보였다.

 

김구라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김생민과의 친분을 언급하며 "분위기를 띄우려고 한 건데 본의 아니게 그렇게 됐다"며 잘못을 인정했다. 김구라는 "김생민에게도 직접 통화해 사과했다"고 밝혔다.

'라디오스타' 김생민 조롱 논란, 시

라디오스타 ⓒ MBC

라디오스타 제작진 측도 사과 및 재섭외에 나섰다. MBC '라디오스타' 측은 "방송을 보고 불편함 느끼신 모든 분들게 사과드린다"며 "김생민 씨는 빠른 시일 내에 다시 녹화에 모셔 좋은 내용으로 찾아뵙겠다"고 밝혔다.

 

네티즌들은 김구라 및 라스 측에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pic3****은 "김구라 불편하다. 안 나오면 좋겠다", jami****은 "만만한 게스트는 물어뜯고 잘 나가는 게스트에게는 그렇지 않는다"며 비판했다. 네티즌 x2ze****은 "김생민 조롱이 문제가 아니라 대다수의 서민을 무시하는 김구라 마인드가 느껴져 불쾌했다"고 꼬집었다.

 

한편, 일부 네티즌은 "평소 라스와 다를 바 없었다. 게스트를 놀리듯 하는 것이 라스 특징"이라며 옹호하기도 했다.

 

[문화뉴스 MHN 이지현 기자] jhlee@munhw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