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착하게 살자' 돈스파이크, "과거 알콜 중독···가난해서 군대도 못 갔다"

by문화뉴스

'착하게 살자' 돈스파이크, "과거

ⓒ JTBC '착하게 살자' 방송 화면

'착하게 살자' 돈스파이크가 과거 알콜 중독이었다고 고백했다.

 

9일 오후 9시 방송된 JTBC '착하게 살자'에서는 힘들었던 과거에 대한 고백을 시작하는 돈스파이크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돈스파이크는 "돈이 없어서 군대에 못 갔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아버지가 제가 24살 때 쓰러지셔서 장애 1급 판정을 받으셨다. 내가 집안의 가장이 돼야 했다"라며 당시 상황을 전했다.

 

그는 "어머니는 간병을 해야 했고, 동생은 미성년자였다"면서 "어린 마음에, 마음 둘 곳 없었다. 거의 알코올 중독이었다. 소주 10병씩 먹었다"고 털어놨다.

 

이후 돈스파이크는 치료에 대한 의지로 정신과를 다니며 알콜 중독을 이겨냈다고. 그는 "한 순간에 끊었다. 내가 경험한 바로는 한 번 입에 대면 자제가 안 되더라"고 밝혔다.

 

[문화뉴스 MHN 홍신익 기자] press@mhnew.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