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컬처 ]

멀리서 보면 모르고
가까이서 자세히 보면 소름이 끼치는 벽화

by문화뉴스

"소름이 끼친다"는 평을 듣고 있는 한 벽화가 있다.  

 

소년과 소녀가 돋보기를 들고 무언가를 관찰하는 것처럼 보이는 벽화가 있다. 

멀리서 보면 모르고 가까이서 자세히

이 벽화는 언뜻 보기에는 개미떼를 관찰하는 것처럼 보이지만 가까이서 보게 되면 소년과 소녀가 '관찰'을 하고 있지 않다는 것을 깨닫게 된다.  

멀리서 보면 모르고 가까이서 자세히

자세히 살펴보면 벽화의 소년과 소녀가 돋보기를 이용해 사람을 태워죽있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개미떼 인줄 알았던 것은 아주 작은 사람들이었고 사람들은 손을 하늘로 뻗으며 살려달라는 듯이 외치고 있다. 또한 이미 타버린 사람들의 시체도 발견할 수 있다.  

 

이렇게 섬뜩한 벽화를 그린 것은 누구일까?  

 

이 벽화를 그린 이는 스페인 출신의 아티스트 '페작(Pejac)'이다. 페작은 이 외에도 숨겨진 의미를 갖고 있는 재밌는 벽화를 여럿 그린 바 있다.  

멀리서 보면 모르고 가까이서 자세히

페작의 작품들은 대체적으로 어둡고 무겁다. 그러나 예술계에서는 페작의 벽화에 대해 "단순히 벽 위에 그림을 그리고자 함이 그의 목적이 아닌 구조물의 형태와 벽의 노후 정도 그리고 바닥의 특징까지 활용하여 특별한 이야기를 만들어 낸다"고 평가하고 있다.  

 

주변 환경과 아주 잘 어울리면서도 이야기를 담고 있는 벽화를 그리는 페작의 작품들을 감상해보자.

멀리서 보면 모르고 가까이서 자세히
멀리서 보면 모르고 가까이서 자세히
멀리서 보면 모르고 가까이서 자세히

문화뉴스 콘텐츠에디터 이누리 press@munhw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