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RE:TV

'토크몬' 선미, 뒤늦게 밝힌 가정사…가슴 아린 데뷔 사연

by뉴스1

'토크몬' 선미, 뒤늦게 밝힌 가정사

tvN 토크몬 © News1

'토크몬'에서 선미가 데뷔에 얽힌 가정사를 털어놨다.

 

5일 방송한 tvN 예능 프로그램 '토크몬'에 출연한 선미가 데뷔하게 된 사연을 소개해 스튜디오가 잠시 숙연해졌다.

 

선미는 "데뷔하기 전 저랑 아버지랑 남동생 둘이 살았다. 그런데 아버지 건강이 점점 나빠졌고 가정 형편은 어려워졌다. 내가 어떻게 해야 이 상황을 해결할 수 있을까 고민했다"라고 말을 시작했다.

 

밝고 성실한 선미에게 학교 선생님은 선생님이 되라고 권유했지만 선미는 "선생님이 되려면 10년 이상 공부를 더 해야 하고 그 사이 돈은 어떻게 벌겠어요"라고 했고 어린 선미는 돈을 빨리 벌 수 있는 길로 연예인을 선택했다.

 

선미는 "저 혼자 버스 타고 서울 가서 오디션 보고 내려오고 했다. 14살에 JYP 오디션에 합격했고 어린 동생 둘이 아픈 아버지를 간병했다. 집에 여자가 저 혼자라 아버지가 각별히 예뻐하셨다. 집에 없는 나에게 아버지가 가끔 투정을 부리곤 하셨는데 그러던 어느 날 아빠가 먼저 간다는 문자를 보고 투정 부리시는 줄 알고 답장을 안 했다. 그런데 다음 날 돌아가셨다"라고 당시 일화를 설명했다.

 

선미는 "데뷔 3개월 전에 돌아가셨다. 집에 내려가니 아버지가 저에게 쓴 편지가 있었다. 그 유서에 다음 생애도 내 딸로 태어나달라고 적혀있었다. 아직도 아버지의 전화를 안 받은 게 마음에 계속 남아있다"라고 조금씩 울먹였다. 선미의 사연에 모든 출연자가 숙연해졌다.

 

"사실 이 이야기를 하기가 어려웠던 게 지금은 동생들이랑 어머니, 새아버지랑 살고 있어서 그들에게 가슴 아픈 이야기 같아서 데뷔한 후에 이 이야기를 한 적이 없다. 아버지가 해태 타이거즈 팬이셨다. 특히 이종범 선수를 제일 좋아했다"라고 말하며 이종범과 함께 방송한다는 말을 꼭 하고 싶었다며 세상을 뜬 아버지에게 하고 싶은 말을 전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종범은 일본 진출 당시 겪었던 부상과 슬럼프, 한국으로 돌아와서 계속한 선수 생활에 얽힌 사연을 소개해 '킹스몬'에 뽑혔다.


(서울=뉴스1) 김주윤 기자 = europ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