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컬처 ] 올리버 색스의 마지막 말들

"이 아름다운 행성에서
살았다는 건 특권이었습니다"

by뉴스1

살아 있는 이 중에선 누구도 가본 적이 없는 길. 혼자 갈 수밖에 없는 길. 죽을 수밖에 없는 운명을 타고난 인간에게 죽음은 두려움의 근원이다. 걸출한 신경학자이자 작가인 올리버 색스가 30일(현지시간) 향년 82세로 타계했다. 


'소생'  '아내를 모자로 착각한 남자'  '화성의 인류학자' 등의 베스트셀러 책들을 낸 그는 '의학계의 시인'으로 불린다. 하지만 그의 마음 따뜻해지는 저서만큼이나 우리에게 깊은 울림을 남기는 것은 죽음이라는 미지의 여행을 앞두고 후세에게 건네는 다음과 같은 그의 말들 아닐까.

"이 아름다운 행성에서 살았다는 건

© News1

"이 아름다운 행성에서 살았다는 건

© News1

"이 아름다운 행성에서 살았다는 건

© News1

"이 아름다운 행성에서 살았다는 건

© News1

"이 아름다운 행성에서 살았다는 건

© News1

"이 아름다운 행성에서 살았다는 건

© News1

"이 아름다운 행성에서 살았다는 건

© News1

"이 아름다운 행성에서 살았다는 건

© News1

"이 아름다운 행성에서 살았다는 건

© News1

"이 아름다운 행성에서 살았다는 건

© News1

"이 아름다운 행성에서 살았다는 건

© News1

"이 아름다운 행성에서 살았다는 건

© News1

"이 아름다운 행성에서 살았다는 건

© News1

권영미 기자, 방은영 디자이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