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檢 포토라인 선 MB "참담, 국민께 죄송…역사에서 마지막이길"

by뉴스1

"전직으로 할말 많지만…말 아껴야 한다고 다짐"

메시지에 정치보복 불만 시사…밤샘 조사 전망

檢 포토라인 선 MB "참담, 국민께

'뇌물수수·횡령·조세포탈' 등의 혐의를 받고 있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14일 오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하고 있다. 이 전 대통령은 노태우, 전두환, 고(故) 노무현, 박근혜 전 대통령에 이어 역대 5번째로 검찰 조사를 받는 불명예를 안게 됐다. 2018.3.14/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이명박 전 대통령(77)이 뇌물 등 범죄혐의 피의자로 14일 검찰에 출석했다. 검찰 조사를 받은 역대 5번째 대한민국 대통령이자 검찰 포토라인에 선 4번째 전직 대통령이 됐다.

 

이 전 대통령 검찰 출석은 국정농단 사태로 탄핵된 박근혜 전 대통령(66) 소환조사 이후 불과 1년여 만이다. 극성 지지자들의 시위로 서울중앙지검을 차벽으로 둘러쌌던 지난해와 달리 640여명의 경력만이 청사 곳곳에 배치돼 만약의 사태를 대비했다.

 

이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9시14분쯤 서울 논현동 자택에서 출발해 9분여 만인 오전 9시23분쯤 서울중앙지검 청사에 도착했다. 긴장된 표정으로 차량에서 내린 이 전 대통령은 미리 준비한 소회를 A4용지에 적어와 읽어내려갔다.

 

이 전 대통령은 "저는 오늘 참담한 심정으로 이 자리에 섰다"며 "무엇보다도 민생경제가 어렵고 한반도를 둘러싼 안보환경이 매우 엄중할때 저와 관련된 일로 국민 여러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서 대단히 죄송합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저를 믿고 지지해주신 많은 분들과 이와 관련해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많은 분들에게도 진심으로 미안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측근들에 대한 안타까움을 표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전직 대통령으로서 물론 하고 싶은 이야기도 많습니다만, 말을 아껴야 한다고 스스로 다짐하고 있습니다"라며 "다만 바라건대 역사에서 이번 일로 마지막이 되었으면 합니다"라고 정치보복을 시사하는 듯한 발언을 했다.

 

이 전 대통령은 "다시 한번 국민 여러분들께 죄송스럽다는 말씀을 드립니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준비해온 소회만 낭독한 뒤 '100억대 뇌물 혐의를 모두 부인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는 답하지 않고 조사실로 향했다.

 

이 전 대통령은 전례에 따라 수사를 총괄하는 한동훈 중앙지검 3차장검사와 간단한 티타임을 가진 뒤 본격적인 조사에 들어간다. 지난해 박 전 대통령이 조사받은 1001호 특별조사실에서 신문이 진행된다.

 

실무수사를 진행해온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 송경호 부장검사(48·29기)와 첨단범죄수사1부 신봉수 부장검사(48·29기) 동기 투톱이 신문을 담당한다. 이복현 특수2부 부부장검사(46·32기)는 조서를 전담해 작성하면서 신문에도 참여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 전 대통령 측에서는 강훈 변호사(64·사법연수원 14기)를 비롯해 박명환 변호사(59·32기), 법무법인 바른에서 근무했던 피영현(48·33기)·김병철(43·39기) 변호사가 방패로 나선다. 변호인단은 이 전 대통령 출석에 앞서 9시9분쯤 검찰에 도착했다.

 

신문 전 과정은 이 전 대통령측의 동의 하에 영상녹화로 기록되며 향후 재판에도 활용된다. 영상녹화는 피의자의 동의가 필요한데 박 전 대통령은 지난해 소환조사때 이를 거부해 서면진술서만 남겼다.

 

이 전 대통령은 뇌물수수·직권남용·횡령·배임·대통령기록물관리법 위반 등 혐의를 받고 있다. 여러 사건이 난마처럼 얽혀있는데다 피의 혐의사실도 방대해 장시간 조사가 불가피하다. 자정을 훌쩍 넘긴 밤샘조사가 예상되고 있다.

 

검찰은 이 전 대통령이 수수한 뇌물액수가 110억원에 달한다고 의심하고 있다.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와 관련해서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4억원), 장다사로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10억원), 박재완 전 청와대 정무수석(2억원), 김희중 전 청와대 부속실장(1억원), 김진모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5000만원)이 총 17억5000만원을 수수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학수 전 삼성전자 부회장이 다스의 미국 소송을 맡은 미국 법률회사 '에이킨검프'(Akin Gump)에 대납한 소송비용 60억원은 이 전 대통령의 뇌물 혐의 중 가장 큰 액수다.

 

이밖에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으로부터 총 22억5000만원을 건네받은 혐의도 있다. 또 대보그룹(5억원), ABC 상사(2억원), 김소남 전 의원 공천헌금(4억원) 등 기타 불법자금을 수수한 혐의도 있다.

 

검찰은 문제의 '다스'와 관련해 이 전 대통령이 실제 소유자라고 결론내렸다. 이에 따라 다스에서 조성된 300억원대의 비자금과 관련해 일부가 이 전 대통령의 선거자금으로 사용된 점, 비자금 조성과정에서 발생한 거액의 탈세 혐의도 캐물을 방침이다.

 

아울러 공권력을 남용해 다스가 BBK 투자금 140억원을 먼저 반환받도록 한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혐의와 영포빌딩 지하2층 다스 창고에서 발견된 수십 개의 청와대 생산 대통령기록물 문건의 생산·유출 경위도 조사 대상이다.


(서울=뉴스1) 심언기 기자,최은지 기자,이유지 기자 eonk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