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컬처 ]

"거실, 빌려줄래요?"…
'남의집 프로젝트'가 궁금해

by뉴스1

생판 모르는 남의 집 거실에서, 한 번도 만난 적 없는 사람들이 모여 취향을 나누는 독특한 모임이 있다. 지난해 1월 시작된 '남의집 프로젝트'다. IT업계에서 일하며 '재미+의미있는 딴짓'을 꿈꾸던 김성용씨(36)가 만들었다. 이 프로젝트, 대체 '정체'가 뭘까.

"거실, 빌려줄래요?"… '남의집 프
"거실, 빌려줄래요?"… '남의집 프
"거실, 빌려줄래요?"… '남의집 프
"거실, 빌려줄래요?"… '남의집 프
"거실, 빌려줄래요?"… '남의집 프
"거실, 빌려줄래요?"… '남의집 프
"거실, 빌려줄래요?"… '남의집 프
"거실, 빌려줄래요?"… '남의집 프
"거실, 빌려줄래요?"… '남의집 프
"거실, 빌려줄래요?"… '남의집 프
"거실, 빌려줄래요?"… '남의집 프
"거실, 빌려줄래요?"… '남의집 프
"거실, 빌려줄래요?"… '남의집 프
"거실, 빌려줄래요?"… '남의집 프
"거실, 빌려줄래요?"… '남의집 프

(서울=뉴스1) 정수영 기자,최수아 디자이너 = jsy@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