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50주년' 조용필, 이렇게 대단한 현역 아이돌은 처음이라

by뉴스1

'50주년' 조용필, 이렇게 대단한

조용필 50주년 추진위원회 © News1

아이돌은 원래 우상을 뜻하는 단어로, 보통 가수들을 지칭할 때 쓰이곤 한다. 그렇다면 원조 아이돌은 누굴까. 다양한 의견이 있겠지만 한국 가요계 최초로 '오빠 부대'를 불러 모은 조용필이 그 원조격이라는 데에는 이견이 없을 것이다. 그리고 여전히 '현역 아이돌'로 활동중인 조용필은 올해 데뷔 50주년을 맞아 팬들과 만났다. 반세기가 흘렀지만 조용필의 노래도, 그를 지지하는 팬들의 열정도 그대로였다.

 

12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 잠실종합운동장 주경기장에서 진행된 '2018 조용필&위대한 탄생 50주년 전국투어 콘서트-Thanks to you 서울'이 진행됐다. 'Thanks to you'는 지난 50년간 조용필의 음악을 사랑해준 모든 사람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기 위한 공연으로, 긴 시간 쉼 없이 노래할 수 있었기에 '고맙다고 말하고 싶었던' 조용필의 진심을 담았다. 조용필과 팬들은 노래를 통해 추억을 공유, 감동을 더했다.

'50주년' 조용필, 이렇게 대단한

조용필 50주년 추진위원회 © News1

이날 현장에는 조용필을 사랑하는 수만 명의 팬들이 모였다. 폭우가 쏟아지는 날씨에도 이들은 공연장을 가득 메웠다. 특히 50~60대 팬들이 반짝이는 야광봉, 직접 만든 플래카드를 들고 응원하는 모습은 인상적이었다. 우비를 입고 자리 잡은 이들은 사전 공연부터 본 공연까지 단 한순간도 지치지 않고 열정적으로 조용필을 응원했다.

 

조용필은 궂은 날씨에도 공연장을 찾아준 팬들의 열정에 멋진 무대로 화답했다. 오프닝 'Thanks to you'와 '여행을 떠나요'로 활기차게 콘서트의 포문을 연 조용필은 '못찾겠다 꾀꼬리', '바람의 노래', '그대여', '어제 오늘 그리고', '자존심', '창밖의 여자', '한오백년', 'Q', '돌아와요 부산항에', '잊혀진 사랑', '미지의 세계', '헬로', '비련', '고추잠자리', '단발머리', '킬리만자로의 표범', '장미꽃 불을 켜요', '나는 너 좋아', '모나리자'; '슬픈 베이트리체', '꿈', '친구에', '바운스' 등 수십 개의 히트곡으로 공연을 꽉 채웠다. 조용필 특유의 음색과 가창력은 여전해 리스너들을 열광하게 했다.

'50주년' 조용필, 이렇게 대단한

조용필 50주년 추진위원회 © News1

조용필의 토크는 '기승전팬'이었다. 오프닝 공연을 마친 그는 "계속 날씨가 좋다가 왜 오늘 비가 오냐. 미치겠다. 저야 괜찮지만 여러분 비를 맞게 해서"라며 궂은 날씨에도 열렬히 자신을 응원해주는 팬들의 마음을 헤아렸다. 또한 50년 동안 음악을 할 수 있었던 것이 팬들 덕분이라며 "음악이 좋아서 취미로 시작한 게 평생을 하게 됐다. 여러분이 있어서 50년까지 오게 됐다. 정말 감사하다. 저의 팬클럽도 있다. 정말 이 클럽이 도저히 할 수 없는 일들을 해줘 감사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특히 조용필은 공연 중간중간 센스 있는 멘트로 팬들을 웃게 했다. 그는 "나는 비를 몰고 다닌다"고 장난스럽게 말해 팬들의 마음을 녹이는가 하면, 몇몇 노래를 짧은 분량으로 들려주며 그 이유에 대해 "내 히트곡을 다 부르려면 3일은 걸린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조용필은 특유의 '밀당'과 '넉살'로 팬심을 '조련'했다. 그야말로 원조 아이돌의 '짬에서 나온 바이브'였다.

'50주년' 조용필, 이렇게 대단한

조용필 50주년 추진위원회 © News1

팬들은 '내 아이돌'의 적극적인 팬 서비스에 열광했다. 이들은 연신 '용필 오빠'를 외치며 어린 친구들 못지않게 열광적으로 공연을 즐겼다. 몇몇 이들은 우비를 벗어던지고 음악에 몸을 맡겼고, 누군가는 노래를 따라 부르며 감동하기도 했다. 콘서트 당일 비가 퍼부었지만 무대에 서는 조용필과, 그를 만나려는 팬들의 열정은 막을 수 없었다.

 

누가 조용필을 옛날 가수라고 할까. 그는 요즘 가수들 못지않게 적극적인 팬서비스를 할 줄 알았고, 다양한 장르의 곡을 바탕으로 트렌디한 무대를 만들 수 있었다. 50년 동안 변함없는 실력도 놀라웠다. 아직도 무대를 장악하고 팬들의 사랑을 이끌어낼 수 있는 그는 여전히 대단한 '현역 아이돌'이었다.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breeze52@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