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너에게 그분이 다비드상"...'나혼자산다' 송경아의 한혜진 놀리기

by뉴스1

"너에게 그분이 다비드상"...'나혼

MBC 나혼자산다 © News1

'나혼자 산다' 한혜진이 선배 모델 송경아의 집을 찾았다.

 

25일 방송한 MBC 예능 프로그램 '나혼자 산다'에서 모델 송경아의 집을 찾아간 한혜진의 하루가 전파를 탔다.

 

한혜진은 "모델 한혜진의 탄생과 성장 과정을 모두 지켜보신 분이다"라고 송경아와 인연을 소개했다. 현관에서 한혜진을 맞이한 송경아는 19개월 된 딸 아이에게 "대한민국에서 제일 무서운 언니야"라고 너스레를 떨었고 한혜진에게 얼굴이 좋아진 것 같다며 "그분 때문이니"라고 전현무를 언급해 웃음을 안겼다.

 

송경아 앞에서 해맑게 웃는 한혜진을 본 이시언이 "선배 앞이라 많이 웃는다"라고 하자 MC들은 장윤주와 송경아 중 누가 더 좋은지 물으며 장난쳤다. 그때 이시언이 "전현무"라고 하자 대답 못 하고 당황하던 한혜진은 바로 전현무라고 말하며 위기를 벗어났다.

 

송경아는 직접 뜬 가방을 보여주며 제일 마음에 드는 걸 골라보라고 했다. 당연히 자신에게 선물하려는 줄 알았던 한혜진은 신중하게 가방 하나를 골랐다. 하지만 송경아는 "언니가 줄 것 같지. 아니야. 네가 어떻게 생각하는지 궁금했어"라고 말해 다들 웃음을 터뜨렸다.

 

수제 비누를 만들기 시작한 송경아가 에탄올로 재료들을 소독하자 함께 만들던 한혜진이 소주 냄새같다고 말했다. 송경아는 "에탄올이니까. 네가 좋아하는 소주 같은 거야"라고 너스레를 떨었고 한혜진 또한 자신에게 두 번 만 뿌려달라고 웃으며 말했다.

 

전현무에게 줄 비누를 만들던 한혜진에게 송경아는 "많이 만들어서 나래 씨도 주고 그분도 드려. 이런 데 많이 필요하잖아"라고 가슴을 문지르는 흉내를 냈다. 이어 "여름이잖아 많이 필요하실 것 같아"라고 장난쳤다.

 

비누를 만들던 한혜진을 본 이시언은 "달심이 하니까 무슨 독약 만드는 것 같다. 마녀 같다"라고 말해 옆에 있던 한혜진은 폭소를 터뜨렸다. 예쁜 비누를 만들고 싶은 한혜진이 줄 사람이 있다고 하다 송경아는 "누구. 비누 많이 필요하신 분이니"라고 웃으며 물었다. 한혜진은 서툴지만 정성 들여 만든 비누를 스튜디오로 가져와 무지개 회원들에게 선물했다.


(서울=뉴스1) 김주윤 기자 = europa@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