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테크 ]

인간처럼 늘어나는 전자피부 탑재한 '소프트 로봇' 개발

by뉴스1

서울대 연구팀, '사이언스로보틱스'에 논문 발표

인간처럼 늘어나는 전자피부 탑재한 '

컴퓨터그래픽으로 구현한 전자피부(서울대 제공)

(서울=뉴스1) 최소망 기자 = 국내 연구진이 사람 피부처럼 늘어나는 전자피부 기술을 적용한 소프트 로봇을 개발했다.

 

서울대 전기정보공학부 홍용택 교수·기계항공공학부 조규진 교수팀은 전자피부 컴퓨터 기술을 적용한 소프트 로봇을 만들어 작동시켰다고 31일 밝혔다.

 

연구팀이 만든 전자피부는 두께 1㎜ 이하, 무게는 0.8g 이하로 작고 얇다. 신축성이 높고 유연해 로봇 몸체에 잘 달라붙는다.

 

전자피부는 한쌍으로 구성돼 있다. 사람 피부에 달라붙은 장은 로봇 입력신호를 감지하고, 다른 한장은 로봇 몸체에 붙어 움직임을 조정한다. 사람과 로봇에 붙은 전자피부는 무선통신망으로 연결돼 5m가 넘는 거리에서 작동할 수 있다.

 

소프트 로봇은 간단한 제어기술로도 자유롭게 움직인다. 현재 인간-대화형 로봇, 생체모사 로봇, 의료용 로봇이 주목받고 있지만 대부분 커다란 공압제어기, 회로기판을 사용해 디자인이 다양하지 않고 움직임이 불편했다.

 

홍용택 교수는 "이번 연구는 로봇뿐 아니라 인간과 연체 동식물과의 상호작용에도 활용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사이언스 로보틱스'(Science Robotics)에 실렸다.

 

somangchoi@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