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정글의법칙' 한은정,
과일 잘 따는 예쁜 누나…정글 대모 등극

by뉴스1

'정글의법칙' 한은정, 과일 잘 따는

SBS 정글의법칙in멕시코 © News1

'정글의 법칙 in 멕시코'에서 한은정이 큰 카을 휘두르며 정글 대모의 면모를 보였다.

 

1일 방송한 SBS 예능 프로그램 '정글의 법칙 in 멕시코'에서 한은정, 설인아, 서은광은 숲으로 먹을 거리를 찾아 나섰다.

 

식량을 찾아 나선 설인아, 한은정, 서은광운 자몽과 라임을 발견하고 기뻐했다. 지천에 널린 라임을 맛본 세 사람은 상큼하고 신 맛에 얼굴을 찡그리면서도 좋아했다. 또 지나가다 발견한 바나나 한 송이도 채취했다. 한은정은 큰 칼을 거침없이 휘두르며 열매를 따 다른 두 사람을 놀라게했다. 이어서 발견한 망고 나무에서 한은정은 또 양손에 칼을 들고 휘둘렀고 세 사람은 자루에 가득 담은 열매를 갖고 숙소로 돌아왔다.

 

김병만과 조타는 집 짓기를 시작했다. 조타는 김병만의 지시에 큰 나무들을 번쩍 들며 도왔다. 김병만은 "조타가 체력이 좋다. 힘 쓰는 건 항상 조타를 불렀다"라고 좋아했고 두 사람은 두 시간 만에 집을 완성했다.

 

집 짓기를 끝낸 두 사람은 '세노테'로 향했다. 손바닥 선인장을 발견한 김병만은 굽거나 볶아서 먹는다는 말에 가시를 제거하고 생으로 먹었다. "약간 새콤하다. 전혀 떫지 않다. 그런데 짜지 않은 콧물 맛이다. 솔직히 말하면 식감이 꼭 콧물 같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세노테에 도착한 두 사람은 신비한 경관에 감탄했다. 먼저 입수한 김병만은 "너무 예쁘고 특이하다. 꼭 만화 속에 들어온 것 같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조타 또한 애니메이션 '코코'의 남자 주인공이 된 기분이라고 말했다.

 

오만식, 최정원, 임현식도 먹을 거리를 찾아 숲으로 향했다. 오만석은 음산한 느낌이 든다며 살짝 두려워했다. 임현석인 "이런 곳에 오면 숨겨진 도시가 있을 것 같다"라고 기대했다. 최정원이 코코넛 같은 과일을 찾으면 좋겠다고 하자 최정원은 남자라면 세게 가야한다며 멧돼지 같은 짐승을 잡아야 한다고 허세를 부렸다. 하지만 동굴에서 발견한 뱀 앞에서 잔뜩 겁을 먹어 웃음을 안겼다.

 

(서울=뉴스1) 김주윤 기자 = europa@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