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트럼프 "좋은관계 맺을것" 金 "쉬운길 아니었다"…회담 시작

by뉴스1

김정은 "발목 잡았던 과거 이겨내고 이 자리 왔다"

트럼프 "만나서 영광…좋은 관계 맺을 것"

트럼프 "좋은관계 맺을것" 金 "쉬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12일(현지시간) 싱가포르 센토사 섬의 카펠라 호텔에서 역사적인 첫 북미정상회담에 앞서 악수를 하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세기의 담판'으로 불리는 북미정상회담이 현지시간 12일 오전 9시(한국시간 오전 10시) 시작됐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은 이날 싱가포르 센토사섬에 있는 카펠라 호텔에서 역사적인 첫 만남을 실시했다. 약 70년만에 이뤄진 북미 최고지도자간 첫 만남이다.

 

두 정상은 통역만 배석시키고 평화와 번영의 역사적 이정표를 세울 '일대일' 담판에 나섰다. 완전한 비핵화(CVID)와 항구적인 체제안전 보장(CVIG)의 맞교환이 이뤄질 수 있을 지 전 세계의 시선이 카펠라 호텔에 고정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김 위원장 보다 약 10분 먼저 회담 장소인 카펠라 호텔에 도착해 대기했다. 다만 회담장에는 김 위원장이 먼저 약 6분 먼저 도착해 트럼프 대통령을 맞이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8시 2분께 숙소인 샹그릴라 호텔을 출발해 약 15분 뒤 도착했다. 김 위원장도 뒤 이어 오전 8시11분께 전용차를 타고 호텔을 나서 8시 32분께 도착했다.

 

김 위원장은 8시 53분 차에서 내려 호텔 '회담장'에 들어갔다. 인민복 차림의 김 위원장은 다소 굳은 표정이었고 왼손에는 서류철로 보이는 가방이 들려있었다. 다른 손에는 실내외 온도 차이로 인해 김이 서린 것으로 보이는 안경을 들고 있었다.

 

뒤이어 8시 59분 회담장에 도착한 트럼프 대통령의 얼굴에도 다소 긴장감이 느껴졌다. 평소 즐겨매는 빨간 넥타이를 매고 있었고 손에는 아무것도 들고 있지 않았다.

 

잠시 뒤 양 정상은 회담장 양쪽에서 걸어나와 인공기와 성조기가 각 6개씩 장식된 호텔 입구 앞에서 약 8초간 역사적인 악수를 나눴다.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의 팔꿈치를 가볍게 두드리는 것이 눈길을 끌었다. 두 사람 모두 거의 무표정이었으나 인사말을 나눈 뒤에는 살짝 미소를 지었다.

 

양 정상은 이어 환담장에 입장해 역시 인공기와 성조기를 배경으로 모두발언을 실시했다.

 

김 위원장이 먼저 "여기까지 오늘 길 쉬운 길이 아니었다"며 "우리 발목을 잡았던 과거가 있고 그릇된 관행이 떄로는 우리 눈과 길을 가리고 있지만 모든 것을 이겨내고 이 자리까지 왔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을 만나게 돼 매우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며 "전혀 의심없이 좋은 관계를 맺을 것"이라고 했다. 그러자 김 위원장도 웃음으로 화답했다.

 

양 정상은 다시 회담장으로 이동해 싱가포르 대법관이 사용했던 유서깊은 4.3m 길이 나무 탁자에 마주 앉았다.

 

외신에 따르면 양 정상은 각각 통역사만 대동한 채 약 45분 가량 단독 회담을 실시한다. 이어 참모들이 합류해 확대회담을 한 뒤 업무 오찬을 가질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뉴스1) 배상은 기자 baebae@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