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아내의 맛' 함소원 남편 진화, 장모님까지 사로잡은 특급매력

by뉴스1

'아내의 맛' 함소원 남편 진화, 장

'아내의 맛' 캡처 © News1

함소원의 18살 연하 남편 진화가 처갓집을 찾아 장모님의 마음을 사로잡기 위해 춤과 노래까지 선보였다.

 

12일 TV조선 ‘아내의 맛’에선 함소원과 진화의 신혼 일기가 방송됐다. 진화는 아내를 모닝키스로 깨워주며 달달한 신혼의 모습을 보였다. 아침에 일어난 진화는 기타를 쳐주며 아내 깨우기 미션을 마쳤다. 이어 진화는 욕실로 들어와 머리를 염색하기 시작했다. 이날 장모님을 만나러 가는 날이었기 때문에 머리를 좀더 짙은 색으로 물들이려 했던 것.

 

이날 진화는 처가로 가는 내내 “장모님 안녕하세요. 딸 주세요”라는 한국어를 반복해 연습했다. 잔뜩 긴장한 모습으로 처가를 찾은 진화는 반갑게 맞아주는 장모님께 “장모님 동안이세요”라는 말을 하며 점수를 땄다.

 

그러나 “딸 주세요”라는 말을 잊어버렸고 당황했다. 이때 장모님과 이모님들의 도움으로 “딸 주셔서 감사합니다”라고 말했다.

 

함소원의 어머니는 사위를 위해 들깨 삼계탕을 대접했다. 진화는 주방을 오가며 상 차리는 것을 돕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들깨 삼계탕을 먹은 그는 “맛있습니다”라고 말하며 장모님에게 점수를 따기 위해 노력했다.

 

함소원의 어머니는 진화의 모습에 “사위가 아니라 막내가 막내를 데려온 것 같다”고 말했다. 막내사위를 봤을 때 기분에 대해 “처음에 들었을 때는 (나이차이를 알고)망측스럽다고 펄쩍 뛰었는데 정작 데려와 보니 막내아들 같은 사위를 데리고 왔더라. 일단 들어오면 내 자식 아닌가”라고 덧붙이며 애정을 드러냈다.

 

이날 함소원은 진화와의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 함소원은 “점점 만나다가 진지하게 사귀게 되자 18살 연상인 제 나이에 대해서 말해줬다. 나는 나이도 많고 한국에서 연예인도 했고 미래가 어떻게 될지 모른다고 말했다. 고백 후 이틀 동안 연락이 없더라”고 말했다.

 

그녀는 “그런데 다시 돌아온 남편이 ‘그 나이에 지금 뭐하고 있는 거냐. 놀러 다닐 나이가 아니다. 2세는 어떻게 할거냐. 시간 없으니까 나랑 결혼하자’고 했다”며 진지하면서도 박력 있게 그녀를 리드했던 남편 진화의 행동을 언급했다. 나이 차이에 양가의 반대가 있었지만 이를 극복하고 부부가 되었다는 것.

 

특히 이날 진화는 장모님 앞에서 춤과 노래를 선보이며 사위 오디션에 임했다. 진화의 노래와 춤에 처갓집 식구들은 흡족함을 드러냈다. 또한 진화는 장모님을 위해 전신마사지로 점수를 따며 일등 사위로 등극했다.

 

(서울=뉴스1) 윤정미 기자 = galaxy98@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