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채림♥가오쯔치, '중국발 이혼설'→"사실무근"…신속 일단락

by뉴스1

채림♥가오쯔치, '중국발 이혼설'→"

가오쯔치(왼쪽)와 채림 부부 © News1

배우 채림(40)과 중국 배우 가오쯔치(38) 부부가 중국발 이혼설에 휩싸였으나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채림 소속사 후너스 엔터테인먼트 측은 11일 "최근 중국 매체를 통해 보도된 채림의 기사와 관련해 본인 확인 결과, 전혀 사실무근 임을 밝힌다"라고 입을 열었다. 난데없는 이혼설에 신속하게 선을 그은 것이다.


앞서 이날 중국의 한 매체는 채림이 자신의 웨이보 계정에 올린 글을 삭제하며 팔로우도 모두 끊었다고 보도했다. 또한 한 관계자의 말을 통해 채림과 가오쯔치가 지난해 말 이미 이혼했다고도 전했다.


중국발 이혼설이 국내에 전해지며 많은 네티즌들이 놀라워하자, 소속사 후너스 엔터테인먼트 측은 발빠르게 대응했다. 소속사 측은 이날 공식입장을 통해 "대응할 가치가 없다 판단됐으나 국내로까지 기정 사실화돼 보도가 되고 있어 이를 바로잡기 위해 공식 입장을 전한다"며 "많은 관심 감사드리고 곧 좋은 작품으로 인사드리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채림과 가오쯔치는 2살 차이 연상연하 커플로, 중국 CCTV 드라마 '이씨가문'을 통해 본격적인 인연을 맺었다. 두 사람은 지난 2014년 한국과 중국 양국에서 결혼식을 올렸다. 결혼 3년 만인 2017년 12월에는 첫째 아들을 얻었다. 채림은 지난해 SBS 예능 프로그램 '폼나게 먹자'를 통해 오랜만에 국내 방송에 복귀하기도 했다.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seunga@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