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RE:TV

'아내의 맛' 함소원 "나이에 예민해졌다"…장영란 "이해된다"

by뉴스1

뉴스1

TV조선 '아내의 맛' © 뉴스1

'아내의 맛' 함소원이 최근 부쩍 나이에 예민해졌다고 고백했다.


지난 27일 밤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아내의 맛'에서는 함소원, 진화 부부의 일상이 공개됐다.


함소원은 진화의 친구 록천과 록천의 어학당 친구와의 만남의 자리를 찾아갔다. 연락이 되지 않던 진화가 그곳에 있었던 것. 함소원은 또래의 여성과 함께 이야기를 나누고 있는 진화의 모습에 당황했다. 하지만 진화가 록천을 도와주기 위해 참석한 자리임을 알고는 안도했다.


함소원은 록천의 친구와 유창하게 한국말로 대화를 나누는 진화를 낯설어했다. 진화는 시종일관 웃으며 즐겁게 대화를 나누어 함소원을 당황하게 했다.


이윽고 록천이 돌아와 자신의 어학당 친구라고 소개했다. 진화는 앞의 함소원을 신경 쓰지 않은 채 록천의 친구에게 능숙한 한국어로 질문했다. 함소원은 대화에 끼지 못해 뻘쭘해했다.


함소원은 최근 진화가 설리와 찍은 사진으로 화제가 됐었다며 '동년배랑 있으니 잘 어울린다'라는 댓글들에 "나이에 예민해졌다"고 속내를 털어놨다. 함소원의 이야기를 들은 장영란은 "추하지만 이해돼요"라고 말해 모두를 초토화시켰다. 이만기 아내 한숙희는 진지하게 공감한다며 "나이가 들며 자신감이 낮아졌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록천과 록천의 친구가 떠나고 함소원은 질투에 누가 더 예쁘냐고 진화에게 물었다. 진화는 "당연히 당신이 예쁘지"라고 말했지만 함소원은 재차 확인하려 했다. 진화는 "예쁘고 안 예쁘고를 떠나서 나는 나랑 같이 살 수 있는 여자가 더 잘 어울려"라고 진지하게 덧붙여 함소원을 미소 짓게 했다.


한편, TV조선 '아내의 맛'은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hanappy@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