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오윤아 "과거 45kg까지 감량…방울토마토 다섯 개로 버텼다"

by뉴스1

뉴스1

MBC '라디오스타' 캡처 © 뉴스1

배우 오윤아를 향한 관심이 높아졌다.


25일 오후 주요 포털 사이트에는 오윤아의 이름이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내렸다.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 게스트로 등장하며 주목받은 것.


이날 방송에서 오윤아는 다이어트에 꽂혔던 과거를 털어놨다. 오윤아는 "키가 크니까 어깨 이런 게 넓기 때문에 화면에서 너무 뚱뚱해 보이더라"고 입을 열었다.


그는 "거기에 완전히 꽂혀서 드라마 '무자식 상팔자' 때 45kg까지 뺐었다"고 설명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어 "TV에 얼굴이 너무 안 좋게 나오는데도 꽂혀 있다 보니까 하루에 방울토마토 다섯 개로 버티고 그랬다"고 덧붙였다.


오윤아는 "이후 적당한 몸무게를 찾았다. 이제는 51~52kg을 유지하려고 노력한다"고 말해 눈길을 모았다.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lll@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