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해투4' 정동환, 아이유 일에는 무조건 참여…인연 공개

by뉴스1

뉴스1

KBS 2TV '해피투게더4' © 뉴스1

'해피투게더4' 정동환이 아이유와의 인연을 공개했다.


지난 10일 밤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4'(이하 '해투4')는 '어서 오십시오' 특집으로 꾸며져, 드라마 '호텔 델루나'에 함께했던 정동환, 남경읍, 배해선, 미나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피오는 스페셜 MC로 함께했다.


특히 정동환은 '호텔 델루나'에 아이유 때문에 출연하게 됐다고 해 궁금증을 안겼다.


정동환은 "공연으로 무지 바빴다. 드라마 감독이 찾아와 섭외를 위해서 설명했다"고 털어놨다. 하지만 정동환은 대본도 필요하지 않다며 "아이유가 하는 일은 내가 성심껏 참여하겠다"고 하며 '호텔 델루나' 섭외 비화를 공개했다.


아이유와의 인연에 대해서 정동환은 "'최고다 이순신'에서 아이유의 아버지로 출연했다. 자상하게 하지도 못했는데, 자신을 푸근한 아버지로 여겨줬다"고 처음 만나게 된 때를 회상했다. 정동환은 그 이후 아이유가 추석이나 명절 때 꼭 무언가를 보내온다며 "한 것도 없는데"라고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이에 정동환은 보답으로 연극표를 항상 보낸다고 털어놨다. 그로 인해 연이 끊기지 않고 이어갔다고 덧붙였다.


또, 정동환은 자신이 하는 작품들이 심오해 보통 선호하지 않는데, 아이유는 공연을 본 뒤 이야기를 나눈다며 "그때 '잘 보게 했구나'라는 생각을 했다"고 밝혔다. 이어 정동환의 연극 '고도를 기다리며'를 보고 감상문 수준으로 보낸 아이유의 장문의 문자가 공개됐다. 모든 출연진들은 아이유의 진심 어린 감상평에 놀라워했다.


정동환은 "아이유가 주연이라면 망설임 없이 밀알이 되겠다"며 웃었다. 이어 '호텔 델루나' 속, 아이유와 헤어지는 장면을 보며 눈시울을 붉히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한편 KBS 2TV '해피투게더4'는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hanappy@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