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여행 ]

[풍경]늦가을 만산홍엽의 충북 영동 '도마령'

by뉴스1

뉴스1

지난 10일 충북 영동군 상촌면 고자리와 용화면 조동리를 잇는 '도마령'(刀馬岺·해발 840m)이 늦가을의 아쉬움을 달래듯 만산홍엽(滿山紅葉)의 아름다움을 뽐내고 있다. '도마령'은 칼을 든 장수가 말을 타고 넘었다 해서 이름 지어진 24굽이 고갯길이다.(영동군 제공)2019.11.11/뉴스1 ©News1

충북 영동군 상촌면 고자리와 용화면 조동리를 잇는 도마령(刀馬岺)이 11일 만산홍엽(滿山紅葉)의 자태를 뽐내고 있다.


이 도마령(해발 840m)은 예부터 '칼을 든 장수가 말을 타고 넘었다'고 해서 붙여진 24굽이의 고갯길이다.


남쪽의 각호산·민주지산, 북쪽의 삼봉산·천마산과 어우러진 영동군의 관광 명소다.

뉴스1

지난 10일 충북 영동군 상촌면 고자리와 용화면 조동리를 잇는 '도마령'(刀馬岺·해발 840m)이 늦가을의 아쉬움을 달래듯 만산홍엽(滿山紅葉)의 아름다움을 뽐내고 있다. '도마령'은 칼을 든 장수가 말을 타고 넘었다 해서 이름 지어진 24굽이 고갯길이다.(영동군 제공).2019.11.11/뉴스1 ©News1

이 도마령은 11월 초순부터 중순까지 맑고 파란 하늘 속에 만추의 절경을 뽐내며 마치 한 폭의 산수화를 연상하게 한다.


이곳 정상에는 아름다운 풍광을 감상하도록 전통 한옥으로 지은 팔각정자와 주차장 2곳(1300㎡), 화장실 등이 조성돼 있다.

뉴스1

지난 10일 충북 영동군 상촌면 고자리와 용화면 조동리를 잇는 '도마령'(刀馬岺·해발 840m)이 늦가을의 아쉬움을 달래듯 만산홍엽(滿山紅葉)의 아름다움을 뽐내고 있다. '도마령'은 칼을 든 장수가 말을 타고 넘었다 해서 이름 지어진 24굽이 고갯길이다.(영동군 제공)2019.11.11/뉴스1 ©News1

팔각정자는 단풍으로 물든 '도마령'의 뛰어난 풍광을 카메라에 담을 수 있어 전국 사진작가들에게 잘 알려진 곳이기도 하다.


인근에 물한계곡, 민주지산자연휴양림 등 이름난 명소까지 있다.


이 덕분에 등산객들과 산악자전거 동호인들이 늦가을 풍경을 감상하기 위해 11월 중순까지 '도마령'을 즐겨 찾는다.

뉴스1

지난 10일 충북 영동군 상촌면 고자리와 용화면 조동리를 잇는 '도마령'(刀馬岺·해발 840m)이 늦가을의 아쉬움을 달래듯 만산홍엽(滿山紅葉)의 아름다움을 뽐내고 있다. '도마령'은 칼을 든 장수가 말을 타고 넘었다 해서 이름 지어진 24 굽이 고갯길이다.(영동군 제공)2019.11.11/뉴스1 ©News1

매년 인간 한계에 도전하며 101㎞ 구간을 달리는 '영동 울트라 마라톤 대회'도 이곳에서 열린다.


도마령을 내려오면 금강 상류의 민물고기로 만든 어죽과 다슬기 국밥을 맛볼 수 있는 식당들도 있다.


군 관계자는 "오색 단풍이 온 산을 물들인 만추의 계절, 아직 단풍을 즐기지 못했다면 도마령에서 특별한 가을 정취를 즐겨보라"고 권했다.


​(영동=뉴스1) 김기준 기자 = ​ soknisan8688@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