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컬처 ]

천재라고 불리는 아역배우들

by뉴스에이드

천재라고 불리는 아역배우들
천재라고 불리는 아역배우들
천재라고 불리는 아역배우들
천재라고 불리는 아역배우들
천재라고 불리는 아역배우들
천재라고 불리는 아역배우들
천재라고 불리는 아역배우들
천재라고 불리는 아역배우들
천재라고 불리는 아역배우들
천재라고 불리는 아역배우들

어린 나이지만 탁월한 연기력으로 존재감을 발산하는 아역배우들! 될성부른 나무는 떡잎부터 알아본다는 속담이 있듯, 앞으로 주목할 아역배우들을 모아봤다.

 

# 김수안

 

영화계에서 떠오르고 있는 아역배우 중 하나다. 2011년에 데뷔해 ‘부산행’, ‘군함도’, ‘신과함께’ 등 주요 영화에 출연해 인지도를 높이고 있다.

 

# 김환희

 

영화 ‘곡성’에서 “뭣이 중헌디”란 유행어를 남기며 관객들에게 강한 인상을 남겼던 김환희. 오는 6월 주연작 ‘여중생A’ 개봉을 앞두고 있다.

 

# 윤찬영

 

미남 배우들의 아역 전담으로 유명하다. 지난 4월 개봉한 ‘당신의 부탁’에서 임수정의 아들 역으로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 김향기

 

생후 29개월에 연예계에 데뷔해 꾸준히 필모그래피를 쌓고 있는 김향기. 오랜 경력 때문에 ‘신과함께’ 촬영장에서 ‘김 선생님’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 김새론

 

2009년 이창동 감독의 작품 ‘여행자’에 높은 경쟁률을 뚫고 캐스팅돼 데뷔했다. 그의 대표작으로 ‘아저씨’, ‘이웃사람’, ‘도희야’, ‘눈길’ 등이 있다.

 

# 정지훈

 

tvN ‘도깨비’에서 육성재 아역으로 처음 주목받았다. 지난 4월 개봉한 ‘덕구’에서는 이순재의 손자로 출연했다.

 

# 이레

 

2013년 영화 ‘소원’에서 풍부한 감정연기로 평단과 관객에게 호평받았다. 지난 3월 개봉한 ‘7년의 밤’에서 적은 분량임에도 강렬한 존재감을 드러냈다.

 

# 신린아

 

2014년 데뷔 이후,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오가며 활약하고 있다. 지난해엔 ‘장산범’과 ‘살인자의 기억법’에 출연했다.

 

석재현 기자

syrano@news-ad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