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컬처 ]

국내 영화감독들의
고정픽 배우는?

by뉴스에이드

국내 영화감독들의 고정픽 배우는?
국내 영화감독들의 고정픽 배우는?
국내 영화감독들의 고정픽 배우는?
국내 영화감독들의 고정픽 배우는?
국내 영화감독들의 고정픽 배우는?
국내 영화감독들의 고정픽 배우는?
국내 영화감독들의 고정픽 배우는?
국내 영화감독들의 고정픽 배우는?

특정 감독의 작품에 특정 배우들이 출연하는 경우가 있다. 그래서 ‘OOO 감독 = OOO 배우’라는 수식어가 붙는다. 그중 국내 영화감독들이 선호하는 배우를 정리해봤다.

 

김성수 감독 - 정우성

동명 만화를 영화화한 1997년 작 ‘비트’에서 처음 인연을 맺은 이후, 20년 넘게 동고동락 중이다. 같이 한 작품으로 ‘태양은 없다’, ‘무사’, ‘아수라’가 있다.

 

김지운 감독 - 이병헌

김지운 감독을 설명하면서 이병헌을 빼놓을 수 없다. 작품마다 존재감을 나타낸 이병헌이지만, ‘달콤한 인생’ 등 김 감독의 영화에서 강한 인상을 남겼다.

 

류승완 감독 - 류승범 & 안길강

류승범은 친형인 류승완 감독 작품에 대부분 출연했다. 심지어 데뷔작도 류 감독의 ‘죽거나 혹은 나쁘거나’다. 그 외 중견배우 안길강 또한 류승완 사단의 일원이다.

 

봉준호 감독 - 송강호

‘살인의 추억’부터 소울메이트처럼 붙어 다니는 관계로 두 사람이 함께 한 영화들은 대부분 성공했다. 현재 ‘기생충(가제)’ 촬영을 함께 진행하고 있다.

 

윤종빈 감독 - 하정우

실제 절친한 대학교 선후배 사이다. 2005년 ‘용서받지 못한 자’를 시작으로 ‘비스티 보이즈’, ‘범죄와의 전쟁’, ‘군도’까지 함께 작업했다.

 

최동훈 감독 - 김윤석 & 백윤식

최동훈 감독은 김윤석과 백윤식을 선호한다. 두 배우는 ‘범죄의 재구성’, ‘타짜’, ‘전우치’ 등에서 비중 있는 역할로 출연했다.

 

석재현 기자 syrano@news-ad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