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컬처 ]

원작자가 칭찬하거나 분노한 영화들

by뉴스에이드

원작자가 칭찬하거나 분노한 영화들
원작자가 칭찬하거나 분노한 영화들
원작자가 칭찬하거나 분노한 영화들
원작자가 칭찬하거나 분노한 영화들
원작자가 칭찬하거나 분노한 영화들
원작자가 칭찬하거나 분노한 영화들
원작자가 칭찬하거나 분노한 영화들
원작자가 칭찬하거나 분노한 영화들
원작자가 칭찬하거나 분노한 영화들
원작자가 칭찬하거나 분노한 영화들
원작자가 칭찬하거나 분노한 영화들

원작 소설을 기반으로 재탄생하는 영화들이 늘어나는 추세다. 영화화 과정에서 일부 내용이 빠지는 등 원작 그대로 보존되지 않는 경우가 많다. 그중 관객들과 감독에겐 사랑받았으나, 원작자의 반응이 항상 일치하지 않을 때도 있다. 원작자가 칭찬하거나 혹은 분노한 영화들을 모아봤다.

 

# ‘남한산성’

 

병자호란을 배경으로 한 ‘남한산성’은 동명 제목의 원작 소설을 각색한 작품이다. 소설을 집필한 김훈 작가는 여러 매체를 통해 “내가 의도하고자 했던 바를 잘 표현했다”고 극찬했다.

 

# ‘설국열차’

 

봉준호 감독이 연출한 ‘설국열차’는 원작과 내용은 무관하지만 원작자를 만족시켰다. 만화가 장 마르크 로셰트는 봉 감독에게 고맙다고 거듭 강조했다.

 

# ‘하울의 움직이는 성’

 

지브리 스튜디오의 대표작으로 국내 관객들에게도 사랑받은 ‘하울의 움직이는 성’. 원작자 다이애나 윈 존스는 원작을 완벽히 이해했다며 엄지를 치켜세웠다.

 

# ‘파이트 클럽’

 

‘파이트 클럽’은 원작 소설과 내용은 비슷하지만, 사건과 결말을 다르게 각색했다. 원작을 쓴 척 팔라닉은 연출력을 높게 평가해 소설보다 훌륭하다고 말했다.

 

# ‘샤이닝’

 

오늘날 관객들이 봐야 할 명작으로 꼽히지만, 원작자 스티븐 킹은 최악이라고 평가했다. 소설보다 부족한 스토리텔링과 배우 캐스팅이 마음에 들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 ‘포레스트 검프’

 

아카데미상을 받은 ‘포레스트 검프’도 원작자에게 미움받았다. 소설을 쓴 윈스터 그룸은 캐릭터의 변화과정과 수익 문제 등에서 불만을 제기했다.

 

# ‘아메리칸 사이코’

 

‘아메리칸 사이코’는 평단과 관객들에게 인정받았지만, 원작자 브렛 이스턴 앨리스의 성에 차지 않았다. 대중의 상상력을 방해한 연출과 스토리가 주된 이유였다.

 

# ‘브이 포 벤데타’

 

만화가 앨런 무어는 자기 작품을 각색한 영화에 혹평하기로 유명하다. 그중 하나인 ‘브이 포 벤데타’를 향해 “메시지가 전혀 반영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석재현 기자 syrano@news-ad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