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양대노총 "경영계 최저임금 155원 인상?···생색내기이자 국민 우롱"

by뉴시스

양대노총 "경영계 최저임금 155원

시작 늦어지는 최저임금위원회 전원회의

【서울=뉴시스】임재희 기자 = 양대노총은 최저임금위원회 사용자위원들이 내년도 시간당 최저임금안으로 2.4%인상안을 내놓은 데 대해 '생색내기'이자 '노동자 우롱'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민주노총과 한국노총은 30일 낸 성명에서 "11년 만에 삭감이나 동결이 아닌 인상안을 준비했다며 생색을 내는 사용자위원들은 그 자체로 최저임금노동자를 포함한 전체 국민들을 우롱한 것"이라고 말했다.

 

최저임금 결정 법정시한인 29일 노동자위원들이 시급 1만원(월 환산액 209만원)을 제시한 가운데 사용자위원들은 올해 6470원보다 2.4%(155원) 인상된 6625원을 제시하는데 그쳤다.

 

이에대해 양대노총은 "내년도 적용되는 최저임금의 법정 심의기한을 1시간여 앞두고 사용자위원들이 제시안 최초요구안은 2.4% 인상이었다"며 "4차 회의 때부터 최초요구안 제출을 무려 3차례나 미루며 심의를 무력화시켰던 사용자위원의 2.4% 인상안에 노동계는 분노를 넘어 경악을 금치 않을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업종별 차등 적용 요구안에 대해서도 날을 세웠다.

 

사용자위원측은 최저임금 2.4% 인상안을 제시하면서 PC방, 편의점, 슈퍼마켓, 주유소, 미용업, 일반 음식점업, 택시업, 경비업 등 8개 업종에 대해선 차등 인상해줄 것을 요구했다.

 

이에대해 양대노총 측은 "영세자영업자와 소상공인 지원 대책을 함께 논의하자는 노동계의 진정어린 제안은 거부한 채 업종별 차등만을 외치는 자신들의 행태가 과연 앞뒤가 맞는다고 생각하느냐, 원청과 본사 그리고 건물주의 갑질 등 켜켜이 쌓인 다른 문제점들은 놔두고 최저임금만 깎으면 과연 모든 문제의 근원이 해결되느냐"고 따졌다.

 

끝으로 양대노총 측은 "심의기한 내 최선을 다해 결정하겠다는 국민들과의 약속을 지키지 못한 데 대한 책임을 엄중히 느끼고 더 이상 협상을 공전시키지 말라"며 "각종 궤변을 동원해 가뜩이나 낮은 최저임금을 더 끌어내리려 억지 주장을 펼치는 대신 국민들의 요구에 귀를 기울여 성실하고 진지하게 협상에 임할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limj@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