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테크 ]

[시승기]날렵한 소형 SUV로 다시 태어났다...기아 '쏘울 부스터'

by뉴시스

3세대 모델...파워풀한 주행·첨단 멀티 기능 등 앞세워

민첩한 몸놀림으로 운전재미 확보...노면 진동 아쉬워

[시승기]날렵한 소형 SUV로 다시

【서울=뉴시스】박민기 기자 = 2008년 처음 출시된 기아자동차 '쏘울'이 6년 만에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의 탈을 쓴 채 완전히 새로워진 모습으로 다시 태어났다.


기아차는 지난달 23일 3세대 디자인으로 탈바꿈한 '쏘울 부스터'의 공식 출시 행사를 열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했다.


쏘울 부스터는 2008년 1세대, 2013년 2세대를 거친 3세대 모델로 최고 출력 204마력의 파워풀한 주행성능과 완전히 새로워진 하이테크 디자인, 최첨단 멀티미디어 기능 등을 특징으로 내세웠다.


쏘울 부스터는 '가솔린 1.6터보'와 다음달 중 선보일 예정인 'EV' 두 가지 모델로 출시되면 가솔린의 경우 '프레스티지' 1914만원, '노블레스' 2150만원, '노블레스 스페셜' 2346만원이다.


이날 서울 강동에 있는 스테이지28에서 열린 출시 행사를 통해 쏘울 부스터의 내·외관 디자인을 직접 살펴보고 주행성능을 체험해보기 위해 경기 포천 아도니스 호텔까지 가솔린 1.6터보를 타고 약 60㎞ 구간을 달려봤다.


쏘울 부스터의 외관은 강인하고 미래지향적인 디자인을 강조했다.


전면부는 '수평형 레이아웃의 헤드램프'와 '연결된 형태의 주간주행등(DRL)', '육각형 두 개를 겹친 모양의 인테이크 그릴' 등으로 한층 당당한 스포츠유틸리티차량의 느낌을 살렸으며 후면부는 '루프까지 이어지며 뒷유리를 감싸는 미래지향적 디자인의 후미등'과 하단 중앙에 있는 '트윈 머플로'로 한층 스포티한 느낌을 연출했다.


이와 함께 기존 모델에 비해 전장 55㎜, 전고 15㎜, 축거 30㎜가 늘어난 만큼 활용도 높은 적재 공간을 갖추고 있다. 특히 트렁크 개구부를 25㎜ 넓히고 적재 공간의 깊이와 너비도 모두 확장해 기존 모델보다 10ℓ 증가한 364ℓ의 화물 공간을 갖추고 있다.


본격적인 주행성능 체험을 위해 가솔린 1.6터보 모델의 시동을 걸고 도로 위에 올랐다.


쏘울 부스터는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인 만큼 저속으로 달릴 때나 고속으로 달릴 때나 한결같은 운전 재미 요소들을 갖추고 있었다. '부스터'인 만큼 저속 주행에서 가속페달을 지그시 밟아도 민감하게 반응하며 앞으로 나아갔고 페달을 끝까지 밟는 고속에서는 굉음과 함께 계기판이 치솟으며 민첩한 주행을 이어갔다.


쏘울 부스터에는 동급 최고 출력인 204마력, 최대 토크 27.0㎏f·m의 강력한 동력성능을 갖춘 1.6 터보 엔진과 기어비 상향조정으로 응답성을 개선한 7단 듀얼 클러치 변속기(DCT)가 탑재됐다.

[시승기]날렵한 소형 SUV로 다시

특히 해당 모델에 실린 터보 엔진에는 터보 차저가 적용된 만큼 고속뿐만 아니라 중저속 구간에서도 다양한 운전의 즐거움을 만끽할 수 있게끔 설계됐다.


쏘울 부스터가 제공하는 연비 또한 운전자를 놀라게 하는 또다른 요소였다.


출시 행사를 통해 기아차가 밝힌 쏘울 부스터의 복합 연비는 17in 타이어 기준 12.4㎞/ℓ, 18in 타이어 기준 12.2㎞/ℓ로 기존 모델보다 약 13% 향상됐다.


이날 실제로 고속주행 구간을 달리면서 일반도로에서는 할 수 없는 급가속과 감속 등을 수시로 반복했지만 시승 후 계기판에 찍힌 연비는 약 11㎞/ℓ에 가까웠다.


운전자의 안전한 주행을 돕기 위해 장착된 '컴바이너 타입 헤드업 디스플레이(HUD)'도 주행 편의성 향상에 기여했다. 다만 화면이 그리 크지 않은 만큼 앉은키가 큰 운전자의 경우 허리를 숙여야만 속도와 내비게이션 등의 정보를 100% 인지할 수 있었다.


고속주행에서도 날렵한 주행성능을 뽐내는 쏘울 부스터였지만 노면 상태가 고르지 않을 경우 진동이 운전석까지 전달되는 것도 다소 아쉬운 부분이었다.


그럼에도 다양한 성능과 가격 경쟁력을 갖추며 소비자들의 눈길을 끈 쏘울 부스터는 지난달 14일부터 22일까지 4000여대의 사전계약을 달성했다.


쏘울 부스터는 합리적인 가격에 넉넉한 공간성, 거기에 운전 재미가 담긴 주행성능까지 갖춘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을 원하는 운전자들의 요구를 만족시키는 데 최적화된 모델이다.


minki@newsis.com

[시승기]날렵한 소형 SUV로 다시 [시승기]날렵한 소형 SUV로 다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