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크로아티아서 2억원 넘는 '장어 밀반출' 한국인 2명 체포

by뉴시스

크로아티아서 2억원 넘는 '장어 밀반

【자그레브=AP/뉴시스】크로아티아 경찰은 크로아티아 자그레브 공항에서 한국인 두 명을 뱀장어 밀반출 혐의로 체포했다고 7일(현지시간) 밝혔다. 경찰은 각각 47세와 38세인 한국인 두 명이 25만2000여 마리의 새끼 뱀장어를 8개의 여행 가방에 나눠 밀반출하려다 적발됐다고 밝혔다. 사진은 크로아티아 경찰이 공개한 뱀장어가 들어 있는 8개의 가방 중 한 개. 2019.02.07

크로아티아에서 새끼 장어 25만2000마리를 밀반출하려던 한국인 2명이 현지 경찰에 체포됐다.


7일(현지시간) AP통신은 크로아티아 경찰 당국은 전날 자그레브 국제공항에서 생물 장어를 운반해 출국하려던 한국인 2명을 체포했다고 전했다.


이들 한국인의 나이는 각각 38세, 47세로 이름은 알려지지 않았다.


이들은 체포 당시 새끼 장어 약 25만2000마리를 담은 가방 8개를 갖고 있었다. 이들 장어의 가치는 18만유로(약 2억2900만원)로 추정된다.


유럽에서 장어는 보호종으로 지정돼 있기 때문에 두 사람은 천연자원을 훼손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국자는 “이들이 유죄 판결을 받을 경우 징역형을 면치 못할 수 있다”고 전했다.


한편 당국은 압수한 장어를 자그레브 동물원에 넘겼다.


【자그레브=AP/뉴시스】문예성 기자 = sophis731@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