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박보검, 송중기·송혜교 이혼 엉뚱한 불똥···"강력 법적대응"

by뉴시스

뉴시스

【서울=뉴시스】조수정 기자 = tvN 수목드라마 '남자친구'에서 김진혁 역으로 분한 배우 박보검이 29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한 카페에서 종영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9.01.29. chocrystal@newsis.com

탤런트 박보검(26)이 송중기(34)·송혜교(38)의 이혼과 관련한 루머에 법적으로 대응한다.


박보검과 송중기의 소속사 블러썸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27일 뉴시스에 "'박보검이 송중기·송혜교 이혼에 책임이 있다'는 루머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면서 "송혜교씨와 드라마 '남자친구'에 함께 출연해 이혼 파장이 그쪽으로 간 것 같은데,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본인도 속상해한다. '남자친구'를 같이 해 이슈될 것이라고는 예상했지만, 이런 루머가 돌줄은 몰랐다"며 "지라시가 실시간으로 퍼지고 있어서 강력하게 법적대응하려고 한다. 이전에도 다른 이슈 관련 지라시가 퍼지면 맞는 부분도 있어서 믿는 분들이 많았는데, 근거없는 악성 루머"라고 강조했다.


이날 송중기의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광장의 박재현 변호사는 "송중기를 대리해 26일 서울가정법원에 이혼조정신청서를 접수했다"고 알렸다. 송중기와 송혜교의 이혼 소식이 전해지자, 온라인 커뮤니와 SNS 등에는 '지라시'가 급속도로 퍼지고 있다. 송혜교가 지난해 tvN '남자친구'에서 호흡을 맞춘 12세 연하 박보검과 바람을 피웠다는 따위다.

뉴시스

【서울=뉴시스】권현구 기자 = 배우 송혜교(왼쪽)와 송중기가 3일 오후 서울 동대문구 회기동 경희대학교 평화의 전당에서 열린 제52회 백상예술대상 시상식에 참석하기 위해 레드카펫으로 입장하며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2016.06.03. stoweon@newsis.com

송중기와 송혜교는 KBS 2TV '태양의 후예'(2016)를 통해 연인사이로 발전했으며, 2017년 10월 백년가약을 맺었다. 결혼 직후부터 중국매체들은 송혜교가 공식석상에 참석할 때 네 번째 손가락에 결혼 반지가 없다는 등의 이유로 이혼설을 제기했다. 양측은 "사실이 아니다. 따로 대응을 하지도 않을 것"이라며 황당해했다.


이날 송중기는 "저를 사랑해주고 아껴주는 많은 분들께 좋지 않은 소식을 전해드리게 돼 죄송하다는 말씀을 먼저 전한다. 송혜교씨와 이혼을 위한 조정절차를 진행하게 됐다. 두 사람 모두 잘잘못을 따져가며 서로를 비난하기보다는 원만하게 이혼절차를 마무리하기를 희망하고 있다"며 "사생활에 대한 이야기들을 하나하나 말씀드리기 어려운 점 양해 부탁드린다. 앞으로 저는 지금의 상처에서 벗어나 연기자로서 작품 활동에 최선을 다해 좋은 작품으로 보답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송혜교 소속사 UAA코리아도 "먼저 좋지 않은 소식으로 인사드리게 돼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송혜교는 남편과 신중한 고민 끝에 이혼 절차를 밟고 있다. 사유는 성격 차이로, 양측이 둘의 다름을 극복하지 못해 부득이하게 이런 결정을 내리게 됐다"고 했다.


이혼 후 각자의 활동에 전념할 전망이다. 송중기는 사전제작된 tvN 주말극 '아스달 연대기'에 출연 중이이다. 차기작으로 영화 '승리호'(감독 조성희)를 확정했으며, 다음 달부터 촬영에 돌입한다. 송혜교는 하반기 방송예정인 KBS 2TV 새 드라마 '하이에나'에서 주지훈(37)과 호흡을 맞출 예정이었지만, 이혼 부담 탓인지 고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뉴시스】최지윤 기자 = ​plain@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