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송혜교·송중기, 파경 책임·1000억 재산분할로 쏠리는 관심

by뉴시스

뉴시스

톱스타 부부는 2년 만에 남남이 됐다. '송송커플' 송중기(34)·송혜교(38)가 1년8개월여 만에 파경을 맞았다. KBS 2TV 드라마 '태양의 후예'(2016)를 통해 애인사이로 발전, 2017년 10월 백년가약을 맺었다. '실제 연인으로 발전했으면 좋겠다'는 팬들의 바람대로 결혼이라는 결실을 맺었지만, 부부관계는 오래가지 못했다. 팬들은 ''태양의 후회'가 됐다'며 믿기지 않는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송송커플의 이혼 후폭풍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같은 듯 다른 이혼 입장

송중기와 송혜교의 이혼 발표 입장은 같은 듯 달랐다. 먼저, 송중기의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광장의 박재현 변호사가 27일 "송중기씨를 대리해 26일 서울가정법원에 이혼조정신청서를 접수했다"고 알렸다. 이혼조정은 정식 재판을 거치지 않고 부부 협의에 따라 결정하는 것이다. 조정에서 합의하지 못하면 이혼 재판을 한다. 관계자들 사이에서는 '송혜교에게 이혼 책임이 있다'는 설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일반적으로 이혼 책임이 없는 쪽에서 조정을 신청하는 편이며, '송중기가 언론에 먼저 알린만큼 이혼에 당당한 것 아니냐'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특히 송중기는 의미심장한 심경을 밝혔다. 마치 '송혜교에게 이혼 책임이 있다'는 뉘앙스를 풍겼고, 이로 인한 '상처'는 작품으로 극복하겠다고 했다.


"저를 사랑해주고 아껴주는 많은 분들께 좋지 않은 소식을 전해드리게 돼 죄송하다. 송혜교씨와 이혼을 위한 조정절차를 진행하게 됐다. 두 사람 모두 잘잘못을 따져가며 서로를 비난하기보다는 원만하게 이혼절차를 마무리하기를 희망하고 있다. 사생활에 대한 이야기들을 하나하나 말씀드리기 어려운 점 양해 부탁드린다. 앞으로 저는 지금의 상처에서 벗어나 연기자로서 작품 활동에 최선을 다해 좋은 작품으로 보답하도록 하겠다."


뒤늦게 송혜교 소속사 UAA코리아도 입장을 전했다. 연예인 결별·이혼 사유의 모범답안인 '성격 차이'를 이유로 댔다. "좋지 않은 소식으로 인사드리게 돼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송혜교는 남편과 신중한 고민 끝에 이혼 절차를 밟고 있다. 사유는 성격 차이로, 양측이 둘의 다름을 극복하지 못해 부득이하게 이런 결정을 내리게 됐다"고 설명했다. 송혜교는 따로 심경을 밝히지 않았다.

뉴시스

이혼 책임에 쏠린 관심

송송커플의 이혼 배경으로 관심이 쏠렸다. 두 사람은 협의이혼으로 가닥을 잡았지만, 사실 확인이 되지 않은 '지라시'가 SNS 등을 통해 쏟아졌다. 송혜교에게 불리한 지라시가 나오면, 송중기가 타격을 입을 만한 이야기로 반박하는 식이었다. '송혜교가 드라마 '남자친구'에서 호흡 맞춘 12세 연하 박보검과 바람을 피웠다', '송중기가 의처증이 심했고, 송혜교에 손찌검을 했다', '오래 전부터 별거했으며 송중기는 절친한 이광수의 집에 머물고 있다' 따위다. 양측은 "법적대응하겠다"며 으름장을 놓았다.


특히 박보검과 송중기의 소속사 블러썸엔터테인먼트는 "'박보검이 송중기·송혜교 이혼에 책임이 있다'는 루머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면서 "송혜교씨와 드라마 '남자친구'에 함께 출연해 이혼 파장이 그쪽으로 간 것 같은데, 근거없는 악성 루머다. 본인도 속상해한다. '남자친구'를 같이 해 이슈될 것이라고는 예상했지만, 이런 루머가 돌줄은 몰랐다. 지라시가 실시간으로 퍼지고 있어서 강력하게 법적대응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송혜교의 법률대리인 법률사무소 지명은 송혜교의 유책, 이혼 관련 루머 등과 관련해서 "입장을 밝힐 수 없다"고 선을 그었다.


두 사람 모두 이혼을 결정하기까지 마음고생을 한 것은 분명해 보인다. 연예계 관계자는 뉴시스에 "'아스달 연대기' 촬영 당시에도 여러가지 이야기가 쏟아졌다"며 "송중기가 개인적인 스트레스 탓에 힘들어했고, 탈모도 엄청 심하게 왔다. 스태프들 사이에서 '부부관계에 무슨 일 있는 것 아니냐?'는 이야기가 나올 정도였다"고 귀띔했다.


관계자들에 따르면 송혜교도 측근에게 결혼생활과 관련, 힘든 심경을 털어놓으며 눈물을 보였다. 속앓이를 많이 해 5㎏ 정도 살이 빠졌으며, 주위에서 건강을 염려한 것으로 전해졌다. 옷 사이즈가 하나 준 것은 물론, 손가락도 가늘어져 결혼반지가 빠질 정도였다고 한다.

뉴시스

1000억원대 재산 분할은

두 사람은 결혼 직후부터 이혼설이 끊이지 않았다. 약 8개월 전부터 별거해 결혼 기간은 1년 남짓이라고 한다. 두 사람이 각각 tvN 주말극 '아스달 연대기'와 tvN 종방극 '남자친구' 촬영에 들어갔을 때쯤이다. 중국매체들은 송혜교가 공식석상에 참석할 때 네 번째 손가락에 결혼 반지가 없다는 등의 이유로 이혼설을 제기했다. 당시 양측은 "사실이 아니다. 따로 대응을 하지도 않을 것"이라며 황당해했다. 하지만 두 사람 모두 '아스달 연대기'와 '남자친구' 제작발표회에 반지를 끼지 않고 왔다.


더욱이 송혜교는 송중기 관련 질문을 꺼리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송중기씨가 응원해 준 말은 없느냐', '결혼 후 첫 복귀작이라서 부담돼 다이어트를 한 것이냐' 등의 추가 질문이 이어졌다. 송혜교는 마지못해 "중기씨가 '열심히 하라, 잘 지켜보겠다'고 했다", "박보검과 연기를 해야하기 때문에 다이어트를 했다. 예쁘게 보이기 위해서"라고 답하는 식이었다.


반면 송중기는 지난달 열린 '아스달 연대기' 제작발표회에서 이상한 징후를 전혀 내비치지 않았다. 오히려 결혼 후 크게 달라진 점은 없다면서도 "마음의 안정을 얻었다. 결혼한 분들은 똑같이 느끼는 부분일 것"이라며 "아내(송혜교)도 작가, PD님의 팬이다. 오랜만에 하는 드라마라서 '끝까지 집중해 잘 하라'고 응원해줘 무사히 마쳤다"고 말했다.


이날 서울가정법원은 송중기의 이혼 조정 신청을 조정 전담부인 가사 12단독 장진영 부장판사에게 배당했다. 이미 양측은 협의이혼에 합의했으며, 조정기일에서 세부 사항을 정리할 전망이다. 두 사람의 광고모델 수익, 부동산 등을 합치면 1000억원대로 '걸어 다니는 기업'이라고 불린다. 그러나 결혼한 지 2년이 채 안 되는만큼, 자산 규모에 비해 재산분할 대상은 크지 않을 것이라는 게 관계자들의 분석이다.


​【서울=뉴시스】최지윤 기자 = ​plain@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