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컬처 ]

김소현 "힘들기는 해요, 8년째 무대에서 죽고 있죠"

by뉴시스

뮤지컬 ‘마리 앙투아네트’ 타이틀롤

뉴시스

‘곱게 자란 부잣집 숙녀’. 2001년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 라이선스 초연에서 ‘크리스틴’으로 데뷔한 뮤지컬배우 김소현(44)을 한동안 대변하는 이미지였다.


18년 동안 톱 뮤지컬배우의 자리를 지키는 동안 ‘명성황후’ ‘엘리자벳’ 등에 출연하면서 ‘왕비 전문배우’라는 타이틀이 더해졌다. 2014년 국내 초연한 뮤지컬 ‘마리 앙투아네트’에서 상류계급의 호사를 누리는 타이틀롤도 김소현의 몫이었다.


김소현은 “귀족, 공주, 왕족 역을 많이 해서 관객들이 내 모습에 대해 착각을 많이 한다”면서 “퇴근길에 털털한 모습을 보여주면 놀란다”며 웃었다.


2011년 결혼한 뮤지컬배우 손준호(36), 이듬해 낳은 아들 주안(7)과 함께 2014, 2015년 출연한 SBS TV 관찰 예능프로그램 ‘오마이 베이비’에서 보여준 소탈한 모습이 자신의 본 모습에 가깝다고 한다.


“왕족 연기는 감사하죠. 그런데 클래식한 느낌으로, 이미지가 굳어지는 것 같아요. 변신을 시도하기도 했는데, 또 다른 변신을 꿈꾸죠. 뮤지컬 ‘레베카’의 (카리스마 넘치는 악역) 댄버스 부인 같은 역이요. 이 역을 하기 위해서는 내공이 더 필요하죠. 섹시한 역은 저랑 너무 안 어울려 못할 것 같아요. 하하.”


대신 김소현은 같은 왕비여도 재연에서 더 깊이감을 보여준다. 11월17일까지 서울 신도림 디큐브아트센터에서 재연하는 ‘마리 앙투아네트’(연출 로버트 조핸슨)가 보기다. 일본 소설가 엔도 슈사쿠의 ‘왕비 마리 앙투아네트’가 원작이다. 2006년 일본 제작사 도호 프로덕션이 초연했다.

뉴시스

프랑스의 왕비였으나 18세기 프랑스 혁명으로 단두대에서 생을 마감한 마리 앙투아네트의 드라마틱한 삶, 사회의 부조리에 맞서 혁명을 선도하는 허구의 인물 ‘마그리드 아르노’의 삶을 대조적으로 그린다. 뮤지컬 ‘엘리자벳’ ‘레베카’ ‘모차르트!’의 콤비 작사가 미하엘 쿤체·작곡가 실베스터 르베이의 협업작이다.


2014년 초연 당시 EMK가 한국에 맞게 수정했다. 평균 객석점유율 92%를 기록, 관객 14만명을 끌어모았다. 김소현은 당시 마리 역에 인간미를 부여했다는 호평을 들었다.


‘명성황후’, ‘엘리자벳’에 ‘마리 앙투아네트’에도 다시 출연하게 됐는데, 배역을 잘 소화한다는 증명이기도 하다.


“감사한 일이죠. 다시 역이 주어지는 것은 ‘더 잘하라’는 뜻이겠죠. 재공연하는 작품은 가사와 대사가 똑같더라도, 다르게 느껴져서 더 성숙해지는 것 같아요. 좀 더 캐릭터의 내면을 들여다 본다고 할까요. 다른 깊이감이 느껴져요.”


그 깊이감은 상대 배우와 호흡에서도 드러난다. 모든 여성들의 선망의 대상인 매력적이고 용감한 스웨덴 귀족이자 마리를 사랑하는 ‘악셀 폰 페르젠 백작’ 역에 이번에 네 배우가 캐스팅돼 그 합의 결이 다채롭다.


이 작품으로 뮤지컬배우로 데뷔하는 그룹 ‘워너원’ 출신 ‘뉴이스트’ 멤버 황민현(24), 뮤지컬배우 박강현(29), 그룹 ‘빅스’ 정택운(29) 페르젠 백작 역을 번갈아 연기한다.

뉴시스

“민현씨는 소년 같아요. 무대에 서는 첫날에도 ‘떨리지 않는다’고 하더라고요. 뮤지컬은 처음이지만 민현씨가 데뷔한지 오래됐고, 혹독한 훈련을 받은 것을 무시할 수 없더라고요. 강현씨는 서정적인 목소리가 너무 좋아요. 레오씨는 생각보다 터프해요. 강렬한 표현을 많이 하고 섹시하죠.”


나머지 악셀 폰 페르젠 백작 역에는 손준호가 캐스팅됐다. 김소현의 남편이자 ‘귀족 전문 배우’로 통하는 그 손준호다. 한 집에 사는 김소현과 손준호는 한 뮤지컬 무대에 서는 것을 피해왔다. 뮤지컬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에 함께 캐스팅됐을 때도 무대에 서는 날은 달랐다.


그러다가 지난해 초 뮤지컬 ‘명성황후’에서 김소현은 ‘명성황후’, 손준호는 ‘고종’을 맡아 한 무대에 올랐다. 그해 ‘엘리자벳’에서 김소현이 타이틀롤, 손준호가 황제 ‘프란츠 요제프’를 맡았다.


“이번 ‘마리 앙투아네트’ 무대에서 인간 손준호씨로 전혀 안 보여서 감사해요. 이번에는 부부 역이 아닌, 위험한 연인 관계에요. 부부가 한 무대에 서는 것에 대해 처음에는 걱정했어요. 그런데 많은 분들이 좋아해주셔서 힘을 냈죠. 특히 이번에 손준호씨가 체중을 10㎏을 감량하고, 같은 역에 캐스팅된 아이돌처럼 코트를 입을 만큼 슬림해져서 남편이 아닌, ‘배우로서 대단하다’는 생각이 들어요. 역을 위해 자기 관리를 힘겹게 한 거잖아요.”


김소현은 명성황후, 엘리자벳, 이번 마리 앙투아네트까지 다 실존인물을 연기했다. 여기에 톨스토이의 소설을 원작으로 삼은 ‘안나 카레니나’의 안나 역까지, ‘비극적인 그녀들’의 삶도 연기해왔다.


김소현은 ‘죽어야 사는 여자’로도 통한다. 무대 위에서 매번 죽지만, 이런 비극을 감당하는 내공을 지닌 배우로서 생명력을 얻고 있다.

뉴시스

“매번 죽음을 맞이하는 캐릭터들이라 그것이 힘들기는 해요. 8년째 무대에서 죽고 있죠. 줄리엣을 시작으로 마리에 와서는 단두대에서 죽죠. 회차마다 죽음을 표현한다는 것이 어려워요.”


‘바깥양반’ 손준호의 ‘무한 긍정 에너지’가 아니면 견디지 못했을 것이라고 고백했다. “저는 평범한 일상을 사는 사람으로서, 불행한 삶을 산 캐릭터들을 연기하면 너무 가슴이 아파요. 그런 상황에서 공연을 끝내고 집에 돌아오면 준호씨가 ‘이제 역에서 빠져나오라’고 주문을 걸어요. 매일 매일 파란만장한 삶을 세 시간동안 사는 것이 여간 힘든 일이 아니거든요. 그래서 요즘 예능 프로그램을 많이 봐요.”


실존 인물을 연기하기 전 김소현은 관련 다큐멘터리, 책을 되도록 많이 섭렵한다. ‘마리 앙투아네트’를 준비하면서 읽은 책의 구절 중에서는 ‘사람은 불행을 겪기 전에는 자신의 자아를 찾지 못한다’가 뇌리에 박혔다.


순탄하게 살아온 것만 같은 김소현에게도 불행은 있었다. 그녀가 출연한 뮤지컬의 원작 소설 ‘안나 카레니나’의 첫 장에는 ‘행복한 가정은 모두 고만고만하게 닮았지만, 불행한 가정은 모두 제각각의 이유로 불행하다’는 유명한 구절도 있지 않은가.


“다른 분들의 불행에 감히 비할 바는 아니지만, 저 역시 매번 저만의 불행함을 느끼죠. 뮤지컬을 지망하는 분들에게 꼭 드리고 싶은 말씀이 있어요. 10년 업계에서 일하면, 별의 별 일을 다 겪는다고 하잖아요. 저희처럼 매번 라이브로 공연하는 이들은 위험에 노출돼 있고, 그 위험을 감수해야죠. ‘마리 앙투아네트’ 중 수레에서 엎어지는 장면이 있는데 바닥에 크게 머리를 찧었고, ‘명성황후’ 때는 (무대용) 칼에 잘못 찔려 응급실에 가기도 했어요. 힘든 순간들이 많았죠.”


하지만 여러 가지 일들이 자신 안에 차곡차곡 쌓인다는 느낌이 든다고 수용했다. “어찌 보면 불행이지만 캐릭터의 깊이를 위한 내공이 생기죠. 인간으로서, 여자로서 성숙해진다는 느낌도 받아요. 뮤지컬 덕에 저 역시 매일 매일 성장하고 있죠.”


이재훈 기자 realpaper7@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