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최순실 선고 D-1

"나쁜놈들" "아아악"..법정 뒤흔든 최순실의 '말말말'

by뉴스핌

국정농단 핵심인물인 박근혜 정부 '비선실세' 최순실씨의 1심 선고(13일)가 하루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그동안 재판에서 관심을 끌었던 최씨의 거침없는 발언과 돌발 행동을 돌아봤다.

"사회주의보다 더한 나라다" 반성기미 없던 최순실의 비명

서울중앙지법 형사22부(김세윤 부장판사)는 오는 13일 오후 2시 뇌물수수,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강요 등 18개 혐의를 받는 최씨의 선고 공판을 연다. 최씨는 지난 2016년 11월 기소된 이후 지난해 1월부터 1년 넘게 재판을 받았다.

 

수십 차례 재판이 진행되는 동안 최씨는 법정에서 별다른 반성의 기미를 보이지 않았다. 나아가 지난해 12월 열린 결심공판에서는 특검과 재판부에 불만을 토해냈다.

 

당시 최씨는 "사회주의보다 더한 나라에 살고 있다"며 "1000억원대 벌금은 재산 몰수보다 더하다"라고 최후발언을 했다.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대한민국 최고 정치권력자인 대통령과 최고 경제권력자인 삼성그룹의 정경유착 사례를 십분 활용한 대통령 비선실세의 탐욕과 악행이 이 사건의 실체"라며 최씨에게 징역 25년형, 벌금 1185억원을 구형한 직후였다.

 

특검팀의 구형 이후 잠시 재판을 쉬는 시간에 법정 밖으로 나간 최씨는 "아아악"하며 비명을 지르기도 했다. 당시 법정 안에 있던 방청객들이 이 소리를 들을 정도로 큰 목소리였다.

"나쁜놈들" "아아악"..법정 뒤흔든

법정으로 향하는 '비선실세' 최순실 씨. /이형석 기자 leehs@

"나쁜놈들" 욕하며 대성통곡·실신…재판 차질도

최씨는 재판이 막바지로 치닫던 지난 11월에는 법정에서 '대성통곡'하며 실신하기도 했다.

 

당시 재판에서 특검팀은 딸 정유라씨 관련, 삼성그룹의 승마지원 증거서류를 제시했다. 이런 상황에서 최씨는 갑작스레 재판부에 휴식을 요청한 뒤, 변호인과 교도관의 부축을 받고 법정 밖으로 나갔다.

 

최씨는 법정 밖에서 "못참겠다, 죽여달라"면서 대성통곡했다. 또 검찰과 특검을 향해 "나쁜놈들"이라고 욕을 하기도 했다.

 

결국 잠시 실신한 최씨는 휠체어를 타고 법정 안으로 다시 들어왔지만 재판이 끝날 때까지 자리를 지키지 못했다. 그는 재판 종료 전에 휠체어를 탄 채로 구치소로 돌아갔다.

 

최씨 측 변호인 이경재 변호사는 "현재 서류증거조사 방식은 검찰과 특검이 일방적으로 장시간 설명하고 변호인은 오후늦게 반박하는 것으로 견디기 어렵다"며 재판 진행 과정에 불만을 표했다.

 

또 "최순실은 서초동에 법무부 버스를 타고 들어오는 순간 '곤욕을 치른다'고 생각한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최씨는 이외에도 재판에서 딸 정씨에 대한 언급이 있을 때 마다 눈물을 훔치거나 화를 내는 등 다른 때와는 달리 예민한 반응을 보이곤 했다.

 

실제 딸 정씨의 입시 특혜 혐의 항소심 결심 공판에서 눈물을 터뜨리기도 했다.

"나쁜놈들" "아아악"..법정 뒤흔든

'비선실세' 최순실씨의 딸 정유라씨. /사진공동취재단

특검 출석땐 "여기는 민주주의가 아닙니다"

재판에서만 최씨의 돌발행동이 있었던 건 아니다. 특검 수사가 한창이던 지난해 1월 25일, 최씨는 구속된 상태로 서울 대치동 특검 사무실에 소환됐다.

 

법무부 호송차를 타고 교도관들과 함께 특검 사무실에 도착한 최씨는 "여기는 더이상 민주주의 특검이 아닙니다"라며 소리쳤다. 이어 최씨는 "특검이 자백을 강요하고 있습니다"라고 다시 한 번 소리를 질렀다.

 

당시 특검 사무실 앞에는 수십여 명의 취재진들과 시민들이 최씨의 특검 출석을 보기 위해 몰려든 상태였다.

 

최씨의 돌발행동에 취재진들의 카메라 플래시가 곳곳에서 터졌다. 시민들도 깜짝 놀랐다.

 

한편, 법원은 이날 선고에서 최씨뿐 아니라 비슷한 혐의로 기소된 안종범 전 청와대 수석과 뇌물공여 혐의를 받는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에 대해서도 선고를 내릴 예정이다.

 

[뉴스핌 Newspim] 이보람 기자 (brlee19@newspim.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