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비즈 ]

"시아버님 회사, 며느리가 쑥쑥 키워요" 원광파이프 강영기 여성 CEO

by뉴스핌

줌인(ZOOM IN) 파이프 정밀가공 강소기업

"맞춤형 가공으로 고객 만족도 높였어요"

 

“회장님이 아주 멋진 분입니다. 항상 가족처럼 직원들을 챙기시면서 ‘서운한 것 없게 하라, 누구 하나 마음 안 다치게 해야 한다‘라는 말씀을 항상 하셨죠. 그래서인지 우리 회사는 직원들의 평균 근속년수가 15년입니다. 29년 업력을 생각하면 100% 직원들의 힘으로 만들어 낸 기업인 셈이죠.“

 

18년간 원광파이프에서 근무해 온 이일규 전무이사는 이렇게 이 회사의 성장 스토리를 회고했다.

직원 5명으로 시작해 연매출액 100억원대 기업으로..

원광파이프는 지난 1989년 인천에서 직원 5명으로 시작했다. 주정웅 창업주는 21년간 동성기계 공업에서 자금담당 상무이사로 근무하다가 원광파이프를 창업했다. 조관사에서 물건을 받아 판매하던 중 '서비스 차원에서 파이프를 재단해보자'며 기계설비를 증축하기 시작했다. 협력사들의 호응이 좋자 절단과 밴딩, 다양한 사이즈의 파이프를 자체 개발하는 인발까지 뛰어들었다. 모든 산업의 근간이 되는 기계부품 '파이프' 회사다.

"시아버님 회사, 며느리가 쑥쑥 키워

강영기 원광파이프 대표이사는 "납기일 준수가 중요한 만큼 임직원들간의 화합에 신경쓰고 있다"고 말한다. [사진=뉴스핌]

"시아버님 회사, 며느리가 쑥쑥 키워

이일규(왼쪽) 전무이사가 강영기 대표와 함께 회사 경영을 논의하고 있다. [사진=뉴스핌]

7년 전부터는 창업주인 시아버지로부터 며느리가 회사를 물려받아 경영을 이어오고 있다. 2대 대표인 강영기 대표이사는 여성 대표 특유의 섬세함과 꼼꼼함을 강점으로 기업재무 등 세밀한 부분을 챙기고 있다. 그 옆에는 기업의 판로 확충 등 경영 전반을 현장 일선에서 책임져 온 이일규 전무이사가 호흡을 맞추고 있다.

 

‘사람가치’를 중시 여겼던 주정웅 창업주의 인사이트가 이 기업의 성장 동력이다. 올해로 29년째를 맞는 원광파이프는 37명의 직원이 연매출 100억원의 성과를 내고 있는 중소 강소기업이다.

납기일 준수로 고객사 신뢰 얻어

납기일 준수가 '1순위 과제'인 1차 제조사에서는 무엇보다 직원 한명 한명이 성실하게 근무해주는 게 중요하다. 그동안 제 자리에서 밤낮없이 땀흘려 일해 준 직원들이 있었기 떄문에 납기일을 안정적으로 맞출 수 있었다는 게 이 회사 경영진의 공통된 평가다. 이제 원광파이프는 유명 자동차 회사부터 이마트, 의료기기, 가구회사까지 파이프 가공품을 납품할 만큼 성장했다.

 

기술력도 업그레이드됐다. 단순 업무에서 한 발 진화해 철강 파이프를 기업의 요구에 맞춰 절단하고 벤딩하는 정밀 기술력을 키워왔다. 철강 산업이 모여 있는 인천 남동공단에서 꾸준히 판로확보를 해올 수 있었던 배경도 바로 남들이 주저하는 가공 주문까지 “예스(YES)"를 외치며 ‘맞춤형 가공’에 뛰어든 데 있다. 수년간 협력사들의 가려운 부분을 속 시원히 해결해 준 결과, 지금은 기업들이 알아서 찾아올 정도로 업계에서는 입소문이 났다.

 

지난 6월 10일에는 경기 김포 학운3산업단지에 600평 남짓의 제3공장도 준공했다. 이미 인천 남동공단에 본사와 2공장을 갖고 있지만, 파이프 보관 공간을 넓히고 새로운 협력사들의 수요를 맞추기 위해서 공장을 넓혔다. 창업주인 주정웅 회장은 요즘 김포공장으로 매일 아침 일찍 '출근 도장'을 찍는다.

 

이 기업은 2001년 인천시장으로부터 우수기업인상을 수상하고 2011년에는 인천광역시 비전기업으로 인증을 받았다. 2014년에는 IBK기업은행의 패밀리 기업으로 지정됐다. 2015년 인천지방중소기업청장으로부터 고용창출 우수중소기업으로 선정됐다.

"아들도 기꺼이 회사 궂은 일 도맡아"

최근 기업의 건전성 및 성장성을 평가받아 중소기업진흥공단으로부터 정책자금 지원도 받았다. 덕분에 김포 3공장에 독일에서 들여온 최신식 CNC절단 및 벤딩 가공기계를 추가로 들일 수 있었다. 지금까지 파이프를 한 개씩 가공처리 했다면 이제 한꺼번에 여러 개의 파이프를 가공할 수 있는 효율적 설비 시스템을 갖추게 된 것이다.

 

강영기 대표의 아들도 김포 공장에서 근무하면서 경영을 배우는 중이다. 주 회장의 경영 가치를 이어받아 3대까지 기업을 안정적으로 운영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하고 있다. 이제 임직원 모두 힘을 합쳐 연 매출 120억원을 달성하는 게 이 회사의 목표다. 장기적으로는 연구소를 설립해 자체 제품을 개발하는 꿈도 갖고 있다. 이를 위해 스마트공장 등 첨단 자동화 설비를 확보해 나갈 계획이다.

 

초대 회장의 '사람' 중심 경영이 협력사 관리와 우수 기술인재 확보에서 고스란히 성과를 낸 원광파이프. "70대의 노동자도 우리의 한 가족"이라며 "좋은 기계들을 들여와서 이분들이 힘을 덜 들이고도 일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하는 강영기 대표와 이일규 전무이사를 통해 중소기업이 강소기업으로 성장한 동력을 엿볼 수 있다.

[서울=뉴스핌] 오찬미 기자 ohnews@newspim.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