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여행 ]

천 개의 불상이 압도적... '마곡사 영산전'

by뉴스핌

[편집자주] 지난 6월 30일 유네스코는 대한민국의 산사(山寺) 7곳을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됐다. 7 곳의 산지승원은 대한민국의 13번째 세계유산이다. 한국의 산지승원을 구성하는 7개 사찰인 통도사, 부석사, 봉정사, 법주사, 마곡사, 선암사, 대흥사는 종합적인 불교 승원으로서의 특징을 잘 보존하고 있는 대표적인 사찰이다. 한국 불교의 개방성을 대표하면서 승가공동체의 신앙·수행·일상생활의 중심지이자 승원으로서 기능을 유지해 왔다. 세계유산위원회는 이들 사찰이 7~9세기 창건 이후로 현재까지 그 기능을 유지하고 있을뿐 아니라 한국 불교의 깊은 역사성을 담고 있어 세계유산의 등재 기준인 '탁월한 보편적 가치(OUV)'의 세 번째 항목 '현존하거나 이미 사라진 문화적 전통이나 문명의 독보적 또는 적어도 특출한 증거일 것'을 충족한다고 평가해 등재 했다. 이에 뉴스핌은 탁원한 보편적 가치를 인정 받은 7대 산지승원을 영상에 담아 15회에 걸쳐 소개한다.


보물 제800호인 마곡사의 영산전은 세조대왕이 만세(萬世)가 지나도 없어지지 않은 곳이라 극찬했고 풍수지리에서 천하의 대혈이라 감탄하는 군왕대의 맥이 흐르는 전각으로 예로부터 영험한 기도터로 이름이 높다.


영산은 영취산의 준말로 석가모니가 많은 제자들을 모아놓고 가르침을 베풀던 곳을 말하는데 현재 내부에는 7분의 여래불상과 1000분의 작은 불상이 모셔져 있어 천불전이라고도 불린다. 여기서 기도한 후 잠시 눈을 감고 뜬 뒤에 천불을 바라봐서 유독 눈에 띄는 부처님을 닮은 인연이 생긴다는 유명한 전설이 있다.


마곡사에서 가장 오래된 전각이며 지기가 가장 강하고 좋은 영산전은 국가고시와 장군 승진, 그리고 대학 입시 기도에 영험이 있다고 알려져 왔다.

[공주=뉴스핌] 송유미 기자 = yoomis@newspim.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