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비즈 ]

이제 신용‘등급’이 사라집니다

by뉴스웨이

이제 신용‘등급’이 사라집니다
이제 신용‘등급’이 사라집니다
이제 신용‘등급’이 사라집니다
이제 신용‘등급’이 사라집니다
이제 신용‘등급’이 사라집니다
이제 신용‘등급’이 사라집니다
이제 신용‘등급’이 사라집니다
이제 신용‘등급’이 사라집니다
이제 신용‘등급’이 사라집니다
이제 신용‘등급’이 사라집니다
이제 신용‘등급’이 사라집니다


개인의 채무상환능력에 대한 평가로 금융회사 여신심사 및 리스크 관리의 기초가 되는 개인신용평가. 우리나라에는 2003년 카드대란으로 인해 신용불량자가 급증한 것에 대응해 본격적으로 도입됐는데요.

 

개별 금융회사는 거래 고객에 대해 신용조회사의 평가와 더불어 자체적인 신용평가를 종합하여 여신 심사에 활용하는데요. 이때 개인의 신용은 평가된 점수에 따라 등급별로 나뉩니다.

 

우리나라에서는 신용등급을 1~10등급으로 나누어 각 등급에 따라 대출 가능 여부와 금리 등을 결정합니다만, 리스크 평가가 세분화되지 못하고 등급 간 절벽효과가 발생한다는 문제가 꾸준히 제기돼 왔습니다.

 

이러한 문제점의 개선을 위해 신용등급이 신용점수로 대체됩니다. 점수제로 전환될 경우 약 240만명의 금융소비자가 연 1%p 수준의 금리절감 혜택을 받을 것으로 추정됩니다.

 

은행, 저축은행, 대부업 등 대출 시 이용한 업권에 따라 차별적으로 적용되던 것도 대출금리를 중심으로 한 평가로 바뀌지요.

 

중도금·유가증권 담보대출 등 업권에 따른 신용위험 차이가 없는 경우도 은행권 수준으로 평가가 개선됩니다.

 

신용도에 큰 악영향을 미쳐온 금융 채무 연체. 현행 연체 등록기준이 낮아 실수 등에 의한 일시적 소액 연체 시에도 불이익이 과도하다는 문제가 지적돼왔는데요. 이 기준도 변경됩니다.

 

연체가 되면 채무를 상환해도 이력이 남지요. 2건 이상 연체 이력이 없는 단기 연체의 경우 연체 이력 활용 기간이 3년에서 1년으로 축소되고, 상거래 연체의 경우 이력 정보 활용이 전면 제한됩니다.

 

20대 청년층과 은퇴한 고령층 등 금융이력이 부족한 사람은 평가 정보가 부족하다는 이유로 낮은 등급으로 처리되고 있는데요. 비금융정보를 신용평가에 적극 반영, 이 부분 역시 개선됩니다.

 

아울러 개인신용평가 체계의 상시적인 개선이 가능하도록 객관적이고 공정한 모니터링 시스템도 구축된다고 합니다. 또한 고객통지 강화, 이의제기권 도입 등 소비자 권리보호를 강화하는 방안도 함께 추진될 계획.

 

달라지는 개인신용평가 체계, 이제 등급 좀 올라갈까요?

 

[뉴스웨이 이석희 기자] se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