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비즈 ]

저금통에 잠든 동전 깨웠더니…‘억’소리 나네

by뉴스웨이

저금통에 잠든 동전 깨웠더니…‘억’소
저금통에 잠든 동전 깨웠더니…‘억’소
저금통에 잠든 동전 깨웠더니…‘억’소
저금통에 잠든 동전 깨웠더니…‘억’소
저금통에 잠든 동전 깨웠더니…‘억’소
저금통에 잠든 동전 깨웠더니…‘억’소
저금통에 잠든 동전 깨웠더니…‘억’소
저금통에 잠든 동전 깨웠더니…‘억’소
저금통에 잠든 동전 깨웠더니…‘억’소
저금통에 잠든 동전 깨웠더니…‘억’소
저금통에 잠든 동전 깨웠더니…‘억’소

10원부터 500원까지 동전들. 일일이 들고 다니며 챙겨 쓰기 어려워 저금통이나 집안 어딘가에 모아둔 경험 많이들 있을 텐데요.

 

하지만 이처럼 사용하지 않는 동전들을 집안에 묵혀두는 기간이 길어질수록 우리 경제에 미치는 영향도 만만치 않습니다.

 

연간 동전 제조에 소요되는 비용만 500억 원 이상, 잠자는 동전으로 수백억의 세금이 낭비되고 있는 것이지요. 이에 한국은행은 매년 유관기관과 함께 화폐 제조비용을 절감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동전교환운동을 이어오고 있는데요.

 

지난 5월 실시된 동전교환운동에서는 2억 4,900만 개의 잠든 동전이 지폐로 교환됐습니다. 액수로는 346억 원에 달하는 규모. 적지 않았지만 최근 5년 간 교환 결과 중에서는 가장 낮은 기록이었지요.

 

교환 개수를 10원부터 500원까지 동전 종류별로 살펴보면, 100원짜리가 131만 개로 전체의 절반 이상을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만큼의 동전을 새로 제조할 때 드는 비용은 약 239억 원. 동전을 바꿨을 뿐인데 그 효과는 상당한 셈이지요.

 

다만 올해 동전 교환 규모가 줄어든 데 대해 한국은행은 지난해보다 영업일이 하루 적은데다 동전 발행 규모 자체가 감소한 영향이라고 설명했는데요.

 

소비자들 사이에서는 동전 교환 과정의 편의성을 높일 필요가 있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대부분의 은행에서는 동전 교환이 가능한 날짜나 시간이 제한돼있고, 자동교환기가 설치된 지점을 찾는 것도 쉽지 않기 때문.

 

게다가 교환 금액을 해당 은행의 계좌나 카드로만 지급하는 경우도 많습니다. 이에 사전에 관련 정보를 충분히 알아보지 못한 경우, 무거운 동전보따리를 들고 은행을 찾았다 헛걸음을 하는 일도 생기는데요.

 

불필요한 사회적 비용을 크게 줄일 수 있는 동전 교환. 앞으로는 조금 더 편리하게 접근할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박정아 기자 pj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