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비즈 ]

2조원 쥐고 있는 ‘미성년’ 주식부자들

by뉴스웨이

2조원 쥐고 있는 ‘미성년’ 주식부자
2조원 쥐고 있는 ‘미성년’ 주식부자
2조원 쥐고 있는 ‘미성년’ 주식부자
2조원 쥐고 있는 ‘미성년’ 주식부자
2조원 쥐고 있는 ‘미성년’ 주식부자
2조원 쥐고 있는 ‘미성년’ 주식부자
2조원 쥐고 있는 ‘미성년’ 주식부자
2조원 쥐고 있는 ‘미성년’ 주식부자
2조원 쥐고 있는 ‘미성년’ 주식부자

1600조원이 넘는 엄청난 자본금이 몰려 있는 국내 유가증권 시장. 어른들만 참여할 것 같은 유가증권 시장에 1억원 이상의 주식을 보유한 만 18세 이하의 미성년자들도 많다는 사실 알고 계신가요?


11일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한국예탁결제원과 KEB하나은행, KB국민은행에서 제출받아 공개한 ‘미성년자 보유 상장사 주식 및 배당금 현황’ 자료에 따르면 미성년 주주들이 보유한 상장사의 주식은 총 1억5480만주.


이를 시가총액으로 환산하면 2조300억원에 달하는데요. 그중 1억원 이상 주식을 보유한 미성년자는 1356명, 10억원 이상의 주식을 보유한 미성년 주식부자는 118명이었으며, 100억원 이상을 보유한 경우도 13명이나 됐습니다.


보유하고 있는 주식의 총액이 가장 많은 미성년자는 만 14세로, 745억원에 달하는 한미사이언스 주식 67만1151주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미성년 주식부자 1위부터 7위까지 모두 한미사이언스의 주식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보유한 주식 총액은 5111억원에 달했습니다.


태어난 지 채 1년이 안 된 주식부자들도 눈에 띄는데요. 1억원 이상 주식을 보유한 만 0세는 모두 9명. 그중 한 영아는 10억4000만원에 달하는 샘표식품의 주식 3만주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보유하고 있는 주식이 많으면 배당금의 규모도 커지게 되는데요. 20명의 미성년 주식부자들이 1억원이 넘는 배당금을 받았습니다. 그중 GS의 주식을 보유한 만 16세 주식부자는 30억원의 배당금을 수취하기도 했습니다.


자료를 분석해 공개한 김병욱 의원은 “우리 사회의 양극화를 보여 주는 객관적 수치”라고 지적했습니다.


어마어마한 금수저를 물고 태어난 미성년 주식부자들. 월급쟁이 입장에서는 조금 씁쓸해지는 소식이었습니다.


[뉴스웨이 이석희 기자] 이석희 기자 se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