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라이프 ]

여름에 심해지는 고통…‘요로결석’의 공포

by뉴스웨이

뉴스웨이
뉴스웨이
뉴스웨이
뉴스웨이
뉴스웨이
뉴스웨이
뉴스웨이
뉴스웨이

여름이 되면 요로결석이 증가한다는 사실 알고 계신가요? 요로결석의 발병 원인은 매우 다양한데요. 그중 여름에 특히 많이 발생하는 이유는 바로 땀 때문.


무더운 여름에는 땀으로 수분이 많이 배출되면서 소변을 보는 횟수가 줄어드는데요. 이때 소변 내에 결석을 생성하는 성분인 칼슘, 요산 등이 많이 농축돼 요로에 쌓이게 됩니다.


더운 날씨가 이어지면 쌓이는 양이 증가하고 이게 커지면 요로결석이 되는 것. 요로결석은 옆구리에 간헐적으로 극심한 통증을 유발하며 심한 경우 혈뇨, 요로 감염, 수신증, 신부전 등을 유발합니다.


치료하는 방법은 크기가 4㎜ 이하인 결석은 물이나 음료수를 마셔 자연 배출 되도록 유도하는 것이 일반적입니다. 결석의 크기가 5㎜ 이상인 경우 자연 배출이 힘든 경우가 많은데요.


결석이 크면 체외에서 충격파를 발생시켜 결석을 분쇄해 배출시키는 ‘체외충격파쇄석술’이나 내시경 수술로 제거합니다.


요로결석은 재발하는 경우가 매우 많으므로 발병 경험이 있는 사람은 각별한 주의가 필요한데요. 요예방을 위해서는 수분을 충분히 섭취하고, 염분 섭취는 줄이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 결석 형성을 억제하는 구연산이 많이 함유된 오렌지, 귤, 자몽 등 신맛이 나는 과일을 먹는 것도 도움이 됩니다.


이석희 기자 se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