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Why뉴스

장시호는 정말 '박영수 특검'의 복덩이었을까?

by노컷뉴스

■ 방송 : 김현정의 뉴스쇼(권영철의 Why뉴스)

■ 채널 : 표준 FM 98.1 (07:30~09:00)

■ 진행 : 김현정 앵커

■ 대담 : 권영철 CBS 선임기자

 

최순실씨 조카인 장시호씨는 박영수 특별검사의 수사에 적극 협조했다는 이유로 '특검의 특급 도우미' 또는 '특검 복덩이로 불린다. 그렇지만 박영수 특검은 이렇게 불리는 데 대해 "거북스럽다"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그래서 오늘 [Why뉴스]에서는 '장시호는 정말 '박영수 특검'의 복덩이었을까?'라는 주제로 그 속사정을 알아보고자 한다.

장시호씨가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복덩이' 아닌가? 

장시호는 정말 '박영수 특검'의 복덩

최순실씨 조카 장시호씨. (사진=박종민 기자/자료사진)

언론의 보도만 보면 장시호씨가 박영수 특검의 수사에 결정적인 도움을 준 '특급 도우미' 또는 '복덩이'로 봐도 무방할 것이다.

 

대부분의 언론에서 보도하고 있는 기사 한 문장을 소개하면 "장시호는 '특검 도우미'라는 별명을 얻을 정도로 수사 고비마다 많은 증거를 댔다. 최순실의 두 번째 태블릿PC를 제출했고 미얀마 K타운 의혹, 최순실 금고 관련, 대통령 차명폰 번호를 기억하는 등 맹활약하기도 했다"는 내용이다.

 

이 기사와 함께 "장시호씨가 구속 중 특검으로부터 아이스크림도 얻어먹은 것으로 알려졌다"거나 "파견 검사들에게 손편지를 건넸다"는 보도가 이어졌다.

그래서 '도우미'로 불리는 것 아니냐?

그런데 특검에 확인해본 결과 장시호씨가 검찰수사와 특검수사에 협조한 것은 맞지만 전혀 새로운 사실을 공개하거나 수사에 앞장서서 증거물을 제출하거나 그런적이 없다고 한다. 

장시호는 정말 '박영수 특검'의 복덩

박영수 특별검사 (사진=이한형 기자/자료사진)

박영수 특별검사는 CBS와의 인터뷰에서 "우리가 수사에서 결정적인 도움을 받은 게 없다"면서 "제2의 태블릿PC도 스스로 제공한 게 아니다. 코너에 몰리니까 제출한 것"이라고 말했다.

 

박 특검은 특히 "장시호씨를 두고 '특검 도우미'라고 하는데 대해 굉장히 거북하다"며 "언론에서 계속해서 '도우미'니 '복덩이'니 라고 보도하는 게 불편하다"고 덧붙였다.

 

장시호를 직접 조사한 특검의 한 핵심관계자도 "우리는 장시호씨를 수사대상자 이상으로 취급하고 그런적이 없다. 굉장히 조심했다"고 말했다.

특검이 장시호씨의 협조를 받은 건 사실아니냐?

특검도 협조적이었다는 걸 부인하는 게 아니다. 언론의 보도를 보면 장시호씨 덕분에 국정농단 수사가 성공한 것처럼 부풀리는 측면이 있는데 그렇지 않다는 것이다.

 

박영수 특검은 "장시호씨가 진술하지 않은 것들이 엄청나게 많은 걸로 안다"면서 "특검이 열어야 할 문이 어디 있는지 찾으면 그때서야 열어주는 정도지 문이 어디있다고 처음부터 안내하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특검의 핵심관계자도 "장시호씨가 특검에서 제시한 것에 대해 좀 성실하게 답변했을 뿐이지 우리가 묻지 않은걸 능동적으로 얘기한 것은 그렇게 별로 없다"고 말했다.

 

그리고 일부 언론이나 종편 등에 출연하는 법조인들이 헷갈려 하는데 장시호를 구속하고 기소하고 구형한 곳은 검찰이다. 국정농단 사건 자체가 워낙 방대하고 수사진도 많아서 혼란스럽긴 하겠지만 그 점을 분명히 짚어야 한다.

 

한 신문에는 '특검은 1년 6월 구형, 법원은 2년 6월 실형'이라는 제목을 뽑기도 했다. 그렇지만 장시호씨는 특검의 참고인 신분이었을 뿐이다.

장시호는 정말 '박영수 특검'의 복덩

(사진=이한형 기자/자료사진)

장시호씨에게 1년 6월을 구형한 게 특검이 아니라 검찰이다?

그렇다. 국정농단 수사를 검찰과 특검으로 나누는 게 큰 의미는 없지만 사실관계는 분명히 해야 한다.

 

최순실씨 조카 장시호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한 건 2016년 11월 20일이었고 기소한 건 12월 8일이다. 박영수 특검이 인선을 완료한 게 12월 14일이었으니까 특검과는 무관하다. 따라서 장씨를 두고 '특검의 도우미'로 부르며 '플리바게닝'을 언급하는 건 적절하지 않다는 얘기다.

아이스크림을 주고 손 편지도 쓰고 그랬지 않나?

언론에서 장시호씨를 '특검 도우미'라고 하면서 내세우는 근거가 아이스크림을 먹었다는 것이다. 어떤 매체는 특정 상표의 아이스크림이라고까지 보도한다.

 

그렇지만 특검에서는 아이스크림을 주는 건 누구에게나 할 수 있는 일이지 그게 특별대우를 한 건 아니라는 입장이다. 아이스크림 하나 준다고 진술 안 할 걸 하고 할 걸 안하고 그러지는 않을 것이다.

 

특검의 핵심관계자는 "아이스크림을 준 적은 있지만 그거는 장시호 뿐만아니라 수사대상자 누구나에게 할 수 있는 일"이라면서 "식사 한 뒤에 다과를 하거나 과일을 수사팀하고 나눠먹는 일은 자연스러운 일로, 그 사람을 특별히 회유하거나 그 사람을 특별히 관리하고자 한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특검관계자는 장시호씨의 스타일에 대해 "진술을 않고 버티다 특검이 증거를 제시하면 그때서야 인정하면서 애교를 떨거나 붙임성 있게 나왔다"고 전했다.

 

장시호씨를 조사한 특검의 핵심관계자는 "장씨의 처신이 아주 유연했다"면서 "손 편지도 그런 연장선상이지 특별한 관계를 입증하는 것이거나 그런 차원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왜 그렇게 '특검 도우미' 또는 '특검의 복덩이' 등으로 불리는 거냐? 

박영수 특별검사는 지난 3월 기자간담회에서 '장시호 씨는 복덩이 맞느냐?'는 질문에 "장시호씨가 하여간 태블릿PC 얘기한 거 상당히 기여를 했다. 정황이랄까 심증 굳혀줄 수 있는 진술을 많이 했지만, 우리가 범죄사실을 입증하는 데 결정적인 것은 그렇게 많지는 않았다. 본인도 아는 게 한계가 있다"면서 "장시호란 사람을 100% 믿으면 안 된다. 우리가 보고 그걸로 확인할 때는 도와줬다. 그러나 자기가 스스로 뭘 이렇게 오픈한 적은 없다"고 분명하게 밝혔다.

 

특검의 핵심관계자에게 '왜 장시호씨가 특검 도우미, 복덩이 등으로 불리는 거냐?' 라고 다시 물어봤다. 그랬더니 "특검이 일부러 의도적으로 장시호씨를 부각시키지 않았다"면서 "특검의 브리핑 기초자료에는 장시호 얘기를 그렇게 넣지 않았는데 기자들 질문에서 많이 나왔다. 특검은 그걸 바라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장시호씨가 도우미, 복덩이로 불리게 된 것은 "장씨의 진술 중에 내용적 으로 도움이 된 것도 있지만 처신 자체가 굉장히 활달하고 유연하고 그랬다. 다른 참고인에 비해 협조하는 방식이 돋보였다"고 말했다.

 

물론 특검의 이규철 대변인이 매일 브리핑을 할 때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는 과정에서 장시호씨를 여러차례 언급했고, 언론에서는 뭔가 관심을 끌만한 소재를 찾다보니 장시호씨 건을 부풀린 측면이 있기 때문일 것이다.

 

특히 종편 등에서 실시간으로 '특검 도우미', '복덩이' 등으로 부르면서 센세이션을 일으키다보니 그렇게 됐을 것이다.

 

'박근혜 최순실 게이트' 또는 '국정농단 사건'으로 불리는 중대한 문제임에도 언론에서는 선정적인 소재에 집중하면서 생긴 일종의 해프닝으로 보는 게 맞을 것이다.

검찰에 도움이 되었으니까 최저선인 징역 1년 6월을 구형한 것 아닌가? 

그건 맞다. 특검이나 검찰 양쪽다 부인하지 않는다.

 

특검의 핵심관계자는 "당연히 도움이 있었다"면서 "이미 자신에 대한 수사가 끝나 구속기소된 상태인데도 수사에 협조했고 잘못을 뉘우치면서 재판에서도 다른 사람의 범죄를 입증하는 중요한 진술을 했다"고 말했다.

 

장시호씨를 조사한 검찰관계자도 "검찰수사에 협조했고 자신의 잘못을 뉘우치고 그러니까 구형을 약하게 한 것"이라면서도 "그렇지만 장시호씨가 획기적으로 기여한 바는 없다"고 선을 그었다.

 

뭔가 결정적인 진술을 한 게 없느냐?고 계속 물으니까 특검관계자는 "가장 획기적인 기여라고 하면 삼성동 사저 2층에 금고가 있다는 사실을 시인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장시호씨가 수사에 도움이 되는 '특급 도우미'가 되려면 일찍 그 문제를 진술했어야 하는데 집요하게 파고든 뒤 시인한 정도"라고 뒷붙였다.

 

재판부가 밝힌 양형이유대로 "국정농단 규명을 위해 특검과 검찰 수사뿐만이 아니라 관련 재판에서도 성실히 진술하는 등 실체 규명에 적극적으로 협조했다" 이게 핵심일

것이다.

 

이런 중요한 사건에서는 특히 본말이 전도되어서는 안 되는데 언론보도를 뒤쫓아 가다보면 중요한 포인트를 놓치거나 핵심이 아닌 주변이야기에 머무르는 경우가 종종있다. 신문의 독자가 방송의 시청자 청취자가, 인터넷이나 모바일의 이용자가 스스로 현명해져야 한다. 그래야 착시를 일으키지 않고 본질을 꿰뚫게 된다.

 

CBS노컷뉴스 권영철 선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