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너희들은 환자야" 서민 교수 일갈에 '문빠' 논쟁 과열

by노컷뉴스

"너희들은 환자야" 서민 교수 일갈에

서민 교수

"문 대통령에게 언론들이 연일 용비어천가를 부르고, TV뉴스가 땡문뉴스로 바뀌면 정말 좋은 세상이 올까?" 서민 교수의 '일갈'이 '문빠' 논쟁에 기름을 끼얹었다.

 

지난 19일 단국대 서민 교수(이하 서 교수)는 자신의 블로그에 한 글을 게시했다. 내용인즉 방중기자단의 폭행사건을 두고 문재인 대통령 지지자들의 태도에 관해서인 데 서 교수는 이들에게 날선 비판을 가했다.

 

서 교수는 이 날 자신의 블로그에 "기자 폭행은 정당방위다"라는 이화여대 조기숙 교수의 발언을 정면으로 반박하며 글의 포문을 열었다.

 

그는 "삼국지에서 한시대를 풍미한 인물이 조조인 것에서 알 수 있듯이 조 씨 중엔 중국의 후손들이 꽤 있다"며 "조 교수가 중국 경호팀의 한국기자 폭행사건을 중립적으로 보긴 어려웠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문빠들은 오히려 폭행을 당한 기자가 맞아도 싼 것처럼 묘사하고 있다"고 상황의 불합리함에 대해 지적했다.

"너희들은 환자야" 서민 교수 일갈에

(사진= 서민 교수 블로그 캡쳐)

서 교수는 "드문 예외를 제외하면 폭행은 그 자체로 나쁜 것"이라며 "게다가 중국 측으로부터 두들겨 맞은 기자단은 문대통령과 함께 중국에 간,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사절이라 할 수 있다"고 본인의 주장을 펼쳤다.

 

또 "문빠들은 도대체 왜 우리나라 기자의 폭행에 즐거워하는 것일까"라고 의문을 제기하며 이유는 "문빠들의 정신에 병이 들었기 때문"이라고 다소 원색적인 표현을 서슴치 않았다.

 

서 교수는 문재인 대통령 지지자들이 다소 과한 정도의 팬덤현상에 대해 "노무현 대통령이 정치를 잘 못하고, 결국 이명박으로부터 죽임을 당할 수밖에 없었던 것이 기자들 탓이라는 게 문빠들의 진단이었다"고 해석했다.

 

이어 "조중동 기자들의 지나친 물어뜯기가 있었다는 데는 100% 동의한다"면서도 "정권실패의 책임을 기자들에게 돌리는 일은 좀 어이없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누리꾼들은 서 교수가 사용한 '정신병원', '환자'라는 노골적 단어에 심각한 거부감을 보이고 있다.

 

한 누리꾼은 "서민 교수는 일반국민에게 정신병자라고 말한 것"이라며 "기레기가 맞았다고 사실관계 따지지 않고 편드는 게 맞는 것이냐"고 의문을 제기했다.

 

다른 누리꾼은 "자칭 페미를 주창하시는 분이 저렇게 언어가 저렴할 수 있냐"며 차별을 반대하시는 분이 오히려 시민들을 향해 노골적인 차별의 언어를 구사한다"고 맞받아쳤다.

 

또한 이들은 문 대통령에 대한 언론의 홀대론 프레임에 대해서도 지적한다.

 

한 누리꾼은 "이 시점에 비판 비난을 한다면 홀대론, 혼밥이란 프레임으로 깍아내리고 모욕주려는 언론의 행태를 먼저 짚었어야 했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서 교수는 이들의 차가운 반응을 예상이나 한 듯 글의 말미에 "문빠 스스로 자신이 아프다는 자각이 없다보니 병원에 가게 하는 것도 어렵다"며 "문빠의 존재가 문대통령에게도 전혀 도움이 안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젠 더 이상 침묵하지 말고 그들에게 이야기해줄 때"라며 "문빠, 너희들은 환자야 치료가 필요해"라고 글을 마무리했다.

 

CBS노컷뉴스 이한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