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보자기에 싸인 준희 양 시신' 8개월간 인형 하나가 지켰다

by노컷뉴스

'보자기에 싸인 준희 양 시신' 8개

고준희 양 친부인 고모 씨가 29일 준희 양 시신을 매장한 전북 군산시 내초동의 한 야산에서 취재진의 질문 세례를 받았지만 침묵으로 일관했다. (사진=김민성 기자)

'고준희 양 실종사건'을 바라보며 아니기를 바랐던 시민들의 우려는 현실로 굳어졌고, 살아있기를 소망한 바람은 덧없이 무너졌다.

 

사건을 수사 중인 전북 전주덕진경찰서는 29일 준희 양의 시신을 묻었다는 친부 고모(36) 씨의 자백을 확보하고, 이날 오전 4시50분께 전북 군산시 내초동의 한 야산에서 싸늘한 시신을 발견했다.

 

작은 체구의 준희 양은 보자기에 싸인 채 30㎝가량 파인 구덩이에 묻혀 있었다. 준희 양이 평소 가지고 놀던 인형 하나가 보자기 속 준희 양을 지키고 있었다.

 

사망한 지 8개월이 지난 시점. 경찰은 시신훼손을 우려해 보자기채 준희 양의 시신을 수습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보내 부검을 의뢰했다.

 

친부 고 씨는 준희 양이 지난 4월 26일 숨졌다고 진술했다.

 

이날 완주군의 직장에서 일을 마치고 준희 양을 데리고 있던 내연녀의 모친 A 씨 집에 도착한 시각이 다음 날 오전 1시 무렵. 준희 양은 입에서 토사물이 나와 있고 기도가 막혀 2시간 전인 전날 오후 11시께 이미 숨져 있었다는 게 고 씨의 주장이다.

 

고 씨는 이후 A 씨와 함께 A 씨의 선산이 있는 군산시 내초동의 야산에서 준희 양을 묻었다고 말했다.

 

경찰조사에서 고 씨는 "준희가 숨진 사실이 알려지면 이혼소송 중인 준희 양 생모와 양육비 문제에 악영향을 미칠 것 같아 시신을 유기하기로 했다"고 진술했다.

 

이후 경찰에 실종신고를 한 지난 8일까지 고 씨 등은 8개월에 이르는 시간동안 실종극을 벌여 온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 관계자는 "준희 양이 사망에 이른 경위 등에 대해 부검 결과 등을 토대로 면밀히 수사할 계획이다"며 "고 씨의 내연녀 역시 사건 즉시 준희 양 사망사실을 알았을 것으로 보여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전북CBS 임상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