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수지 사형"vs"청원이 장난?"…불붙은 靑 게시판

by노컷뉴스

"수지 사형"vs"청원이 장난?"…불

가수겸 배우 수지가 자신의 SNS에 올린 글과 "연예인 수지의 사형을 청원합니다"라고 청와대 청원에 올라온 글 (사진=수지 인스타그램, 청와대 청원사이트 캡처/자료사진)

"연예인 수지의 사형을 청원합니다"라는 청원이 올라오면서 해당 논란이 커지자 청와대 청원게시판의 존폐를 놓고 다양한 민원이 들끓고 있다.

 

사건의 시작은 지난 17일 가수겸 배우인 수지가 자신의 SNS를 통해 유명 유튜버의 성추행 사건과 관련된 청원을 동의하는 인증샷을 올리면서부터이다.

 

그러나 해당 청원에서 지목된 스튜디오는 사건과 무관한 곳으로 밝혀지면서 논란은 겉잡을 수 없이 커졌다.

 

수지는 해당 사실관계가 밝혀지자 즉각 자신의 SNS를 통해 "제가 얼마전 동의 표시를 한 청와대 청원 글 속 스튜디오의 상호와 주인이 변경되어 이번 사건과 무관한 분들이 피해를 입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됐습니다"라며 "그 글에 제가 동의 표시를 함으로써 피해가 더 커진것 같아 해당 스튜디오 분들께 죄송하다는 말씀 전하고 싶습니다"라고 사과했지만 논란을 잠재우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지난 18일 청와대 청원 게시판에는 "양예원 사건과 전혀 관계가 없는 사진 스튜디오가 수지의 섣부른 행동으로 여론몰이의 희생양이 되어 폐업당할 위기에 처했습니다"라며 "수지를 사형이라는 엄벌에 처해 돼지들에게 사회 정의의 본을 보여줘야한다고 생각합니다"라며 "수지의 사형"을 청원하는 글이 게시됐다.

 

그러자 "수지 사형 청원한 사람을 수색해서 즉시 처벌하라", "적반하장으로 수지 비난하는 일베충 SM 팬덤 처벌 청원" 등의 수지를 비호하는 청원이 뒤이어 올라왔다.

 

현재 청와대 청원 게시판에는 "수지를 처벌하라"는 청원과 "수지를 응원한다"는 청원이 경쟁적으로 올라오고 있는 상황이다.

 

또한 이와 더불어 "무분별한 페미니즘을 막아주세요"라며 "수지 등의 연예인들이 합세하면서 무고한 사업체 하나가 완전히 문을 닫아야 하는 지경까지 왔습니다. 페미니스트 및 여러 여성들의 이 추악한 행동으로 많은 남성과 국민들이 고통받고 있습니다"라고 성대결 문제로까지 비화되고 있다.

"수지 사형"vs"청원이 장난?"…불

청와대 청원 게시판 (사진=청와대 홈페이지 캡처, 스마트이미지 제공/자료사진)

특히 "수지 사형 청원" 논란은 현재 청와대 청원게시판의 존폐론까지 확대되어 번지고 있다.

 

"청와대 국민청원 개선 제안"이라는 제목으로 올라온 청원에 따르면 "수지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국민청원 동의 영상을 올렸고 이 청원글은 3일만에 놀라운 증가 속도를 보였습니다"며 "개인의 정치적 의견이 잘못되었다는 점을 지적하는 것이 아니라, 이러한 상황은 장차 이보다 더 중대한 논란이 있을 때 이에 찬성/반대하는 연예인의 팬 수에 따라 정치적 논란이 좌지우지되는 상황이 나올 수 있는 중대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현재 청와대 청원 게시판에는 "실명제", "나이제한", "생년월일 공개" 등 청와대 청원제도에 대한 개선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늘어가고 있다.

 

심지어 "좋은 취지에서 시작했지만 점점 변질되고 있다. 말도 안되고 너무 억지만 부리는 청원들이 많다"며 "청원게시판을 폐쇄하자"는 의견까지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CBS노컷뉴스 김송이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