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상도의'마저 잊은 민경욱에 고민정 '일침'

by노컷뉴스

고민정 "대변인은 본인의 생각을 말하는 자리가 아니다"

'천렵' 운운은 ''최소한의 상도의'에 반한다고 일침

"靑 출입기자들 순방길 동행, 쉽게 판단할 수 있을 것"


헬싱키(핀란드) = CBS노컷뉴스 박지환 기자

노컷뉴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과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어제 밤부터 참 많은 고민을 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의 핀란드 국빈방문을 수행 중인 청와대 고민정 대변인은 10일(현지시간) 헬싱키 현지에서 기자들과 만나 자유한국당 민경욱 대변인의 '천렵(川獵)질' 논평에 대해 "대변인은 본인의 생각을 말하는 자리가 아니다"라고 했다.


청와대 대변인 선배 격이자 KBS 선배인 민 대변인의 '막말' 논란에 작심하고 쓴소리를 한 것이다.


고 대변인은 이날 핀란드 현지에서 기자들과 만나 "대변인은 본인의 생각을 말하는 자리는 아니다. 자신이 대변하는 곳을 대신해 말하는 자리"라며 "그래서 저도 굉장히 신중히 단어를 선정하고 기자들 앞에 나선다. 그 분도 그러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민경욱) 그분도 역시 (박근혜 정부 시절) 청와대 대변인이었다. 그렇기 때문에 순방에 대해 누구보다 잘 알고 있으리라 생각한다"고 했다. 전직 청와대 대변인으로, 외교 일정을 누구보다 잘 알만한 민 대변인의 '천렵' 운운은 ''최소한의 상도의'에 반한다는 것이다.


고 대변인은 "오늘 공식일정은 아침 10시에 시작해 저녁 9시 30분에 끝나고 이동시간과 자료 준비시간을 합친다면 아침 7시부터 저녁 11시까지 진행된다"며 "쉬는 시간이 없다는 것을 여러분(기자)들이 더 잘 알고 있다. 모든 순방은 숨 쉴 틈 없이 돌아가고 있다. 그렇게만 말씀드리겠다”고 했다.


앞서 청와대 고위관계자도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상식적인 선에서 판단을 해 보면 되지 않을까 싶다"며 "지금 정상외교를 하는 것이 과연 천렵이냐. 그렇게 한가하게 놀러나간 것이냐라는 것은 청와대 출입기자들이 순방길에 동행했기 때문에 쉽게 판단할 수 있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또 "기본적으로 전체 논평이나 이런 것들에 대해서 일일이 대응하기에는 이해가 잘 안 되는 논평들이 많아서 대응하지 않는 게 적절한 것 같다"며 "아주 상식적인 선에서 판단을 해 주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민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북유럽 순방길에 오른 지난 9일 논평을 통해 "천렵질에 정신 팔린 사람마냥 나홀로 냇가에 몸 담그러 떠난 격"이라고 비판해 '막말 논란'에 휩싸였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