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테크 ]

애플의 괴상한 '폰카'
구글도 따라하는 이유

by노컷뉴스

구글, 차기 픽셀4 후면에 사각형 카메라 적용

아이폰XI 사각형 카메라 디자인 따라잡기

노컷뉴스

구글 픽셀4 디자인 (이미지=구글)

구글이 12일(현지시간) 차세대 픽셀4 이미지와 일부 정보가 유출되자 트위터 등 소셜미디어(@Made by Google)를 통해 이를 공식 인정했다.


구글이 10월 출시 예정인 픽셀4 공식 이미지는 후면 지문인식 센서가 사라지고 하단부에 구글 제품을 의미하는 알파벳 G 이니셜, 그리고 윗쪽에 사각형의 커다란 카메라 모듈 달린 모습이다.


사각형 카메라 모듈 내부에는 2개의 렌즈, 1개의 마이크와 LED 플래시 및 스펙트럼 센서가 적용된 것으로 추정된다. 카메라 이미지 최적화 외에 사물과 액체 컬러 측정, 피부톤 측정 등 다양한 기능을 가진 멀티 채널 스펙트럼 센서를 통해 색의 구분이 더 정밀해질 전망이다.


후면 지문 센서가 사라지면서 삼성 갤럭시S10처럼 전면 스크린에 내장형 지문 센서가 탑재될 것으로 보인다. 측면 버튼도 사라져 동작 제어(Motion Sensing) 기능을 위한 레이더 기반 움직임 감지 기술인 '프로젝트 솔리(Project Soli)' 칩이 탑재돼 버튼 기능을 일부 대신 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LG전자는 V50 ThinQ에 제스처 기능을 적용한 바 있다.


구글 대변인은 픽셀4 렌더링 이미지 공개에 대해 "우리는 더 많은 것을 공유 할 수 있었으면 좋겠지만, 지금은 이것이 실제로 픽셀4임을 확인해 준다"고 밝혔다.


구글 픽셀4 이미지가 보다 화제가 된 이유는 익숙한 디자인 때문이다. 올해 초부터 지속적으로 제기된 애플의 차세대 아이폰11(XI) 렌더링과 흡사하다.

노컷뉴스

애플 아이폰XI 루머 이미지

이미 아이폰XI 후면 사각형 카메라 디자인은 호불호가 크게 나뉘고 있어 구글이 픽셀4 디자인에 사각형 카메라 모듈을 도입하는 의도에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2017년 출시한 아이폰X의 노치(Notch) 스크린도 큰 비난을 받았지만 구글을 비롯해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제조사들이 앞다퉈 노치 디자인을 도입했다. '역시 아이폰'이기 때문일까.


애플이 후면 사각형 카메라 모듈을 적용하는 첫 번째 제조사는 아니다. 작년 화웨이가 출시한 메이트20 프로 후면 카메라는 라이카(LEICA)와 제휴해 만든 사각형 트리플렌즈 카메라 모듈이 사용됐다. 노키아는 칼 자이스(ZEISS)와 제휴해 내놓은 노키아9 퓨어뷰(PureView)에 5개의 카메라로 구성된 펜타 카메라 시스템을 적용했다. 디자인은 유사하지만 튀어나온 사각형 틀은 없다.


더 버지는 애플과 구글이 사각형 카메라의 원조는 아니지만 아이폰과 안드로이드의 표준인 이들 두 회사가 갖는 도미노 효과를 주목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사각형이 좋은 모양은 아니지만 애플과 구글이 채택함으로써 이제는 애플과 구글의 상징이 되었다는 것이다.

노컷뉴스

화웨이 메이트20 프로와 노키아9 퓨어뷰

노치 디자인은 '안드로이드의 아버지'라 불리는 앤디 루빈이 구글에서 나와 처음 만든 에센셜 폰에 작은 'U자형' 노치를 적용하면서 풀 스크린 스마트폰에 영감을 줬다. 이듬해 아이폰X에 노치 디자인이 채택되면서 '노치'는 아이폰을 상징하는 수식어가 되었다.


스마트폰 시장의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니꺼 내꺼는 없어도 애플꺼는 있다"말이 나올 정도다.


애플이 아이폰에 헤드폰 잭을 제거하자 소비자들의 비판에도 불구하고 안드로이드 제조사들도 헤드폰 잭 제거에 동참했고 이는 무선 이어폰 시장을 창출하는데 큰 기여를 했다.


비난을 감수한 덕분에 전 세계 완전 무선 이어폰 시장도 에어팟이 접수했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 리서치에 따르면 작년 글로벌 무선 이어폰 판매량은 약 4600만대였고, 이중 에어팟이 3500만대를 차지했다.


일부 외신들은 구글이 애플을 앞서 따라가는 이유가 '애플 도미노 효과'를 의식한 브랜드 겹치기 전략이라는 분석을 내놓기도 했다.


CBS노컷뉴스 김민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