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나는 성폭행 피해자 자녀…김준기 전 회장 법정에 세워달라"

by노컷뉴스

靑 청원게시판에 글 올려 "수사기관, 적극 체포해 달라"

"김준기, '유부녀들이 원하는 건 강간' 상상초월 발언해"

"하수인 통해 합의 종용도…떳떳하다면 귀국해 수사 받아라"

"어머니가 전화해 힘들다고 했는데, 그 때 눈치 못챈 나는 죄인"

노컷뉴스

김준기 전 DB그룹 회장(사진=연합뉴스)

김준기 전 DB그룹 회장이 가사도우미 성폭행 혐의로 피소된 가운데, 자신을 피해자의 자녀라고 밝힌 A씨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김 전 회장을 법정에 세워달라'는 글을 올렸다. 김 전 회장을 하루 빨리 체포해 수사해 달라는 호소다.


16일 게시된 이 글에는 김 전 회장을 고소한 가사도우미 B씨가 일을 시작한 배경을 비롯해 김 전 회장의 행동, 이후 대응과정 관련 주장이 상세하게 담겼다.


특히 A씨는 김 전 회장이 B씨에게 저지른 행동과 관련해 "수개월 동안 외국에 다녀온 김 전 회장은 일본의 음란물 비디오와 책을 구입해 왔고, 고용인을 시켜 TV에 음란물을 볼 수 있게 장치해 시청했다"며 "어머니(B씨)가 일을 하고 있어도 거리낌 없이 음란물을 보려고 TV를 켜려고 해서 어머니는 밖에 나가 있다 들어오기도 했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뿐만 아니라 "(김 전 회장은) '유부녀들이 제일 원하는 게 뭔지 알아? 강간 당하는 걸 제일 원하는 거야'라는 사회지도층이라고는 상상할 수 없는 여성관을 담은 말들을 하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A씨는 "결국 추행과 함께 수위를 더해 거듭하다 김 전 회장은 차마 제 손으로는 적을 수 없는 그 일을 저지르고 말았다"며 성폭행이 있었다는 취지의 주장을 이어갔다.


그러면서 "김 전 회장의 범행은 그 후로도 수 회에 거듭해 일어났다"며 "어머니는 더이상 견딜 수 없어 이렇게 당하고만은 있을 수 없다는 생각에 김 전 회장의 언행들을 녹음하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A씨는 또 김 전 회장 측이 범행 사실을 숨기기 위해 수배가 내려진 상황에서도 합의를 종용했다고 밝혔다. 그는 "(김 전 회장은) 여권이 무효화되고 인터폴에 적색수배가 내려진 상태에서도 호의호식하며 지냈다. 그러면서 하수인을 통해 계속 합의를 종용해왔다"고 했다.


A씨는 "저희 가족이 바라는 건 단 한 가지다. 가족의 일상을 파괴한 김 전 회장이 본인 말대로 그렇게 떳떳하다면 합의하자는 말을 하지 말고, 핑계를 대지 말고, 즉시 귀국해 수사를 받고 법정에 서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렇게 할 수 없다면, 대한민국의 수사기관이 나서서 적극적으로 김 전 회장을 체포해 주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그는 어머니 B씨가 가사도우미로 일할 당시 전화로 "힘들다"는 말을 했고, 학교 졸업을 앞둔 자신은 경제 상황이 어렵다는 점 때문에 "힘들어도 조금만 참아 달라"고 했다며 "왜 그때 눈치를 채지 못했는지 자식인 제가 죄인"이라고 자책했다.


한편 서울 수서경찰서는 김 전 회장에 대한 B씨의 고소장을 지난해 1월 접수했다고 밝혔다. 김 전 회장 측은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회장은 이 사건으로 수사 받기 전에는 비서를 성추행한 혐의로도 피소되면서 회장직에서 물러난 바 있다. 경찰 관계자는 "성추행 혐의를 수사하던 중 성폭행 혐의가 추가로 고발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난 2017년 7월 질병 치료를 이유로 미국으로 출국한 김 전 회장은 아직까지 귀국하지 않아 수사에 속도가 붙지 않고 있다. 경찰은 지난해 5월 비서 성추행·가사도우미 성폭행 사건 모두를 기소중지 의견으로 검찰에 넘겼다. 또 외교부와 공조해 김 전 회장 여권을 무효화하고 인터폴에 적색 수배를 요청하기도 했다.


CBS노컷뉴스 박성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