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김정은, 금강산 남측시설 철거 지시…"싹 들어내라"

by노컷뉴스

"기분 나빠지는 너절한 시설" "건축미학적으로 심히 낙후" 혹평

"남에게 의존하려 했던 선임자들 정책 매우 잘못"…선친 정책 이례적 비판

극약처방 통해 불만 표출…다만 "남측 관계부문과 합의" 전제로 여지 남겨

노컷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금강산 관광지구를 현지 지도하고 금강산에 설치된 남측 시설 철거를 지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3일 보도했다.(사진=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남북경제협력의 상징 중 하나인 금강산 관광단지의 남측 시설에 대한 철거를 지시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 등 북한 관영매체들은 23일 김 위원장이 금강산 일대 관광시설을 현지지도하고 고성항, 해금강호텔, 문화회관, 금강산호텔 금강산옥류관 등 남측이 건설한 시설을 순시한 뒤 이같이 밝혔다고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보기만 해도 기분이 나빠지는 너절한 남측 시설들을 남측의 관계부문과 합의하여 싹 들어내도록 하고 금강산의 자연경관에 어울리는 현대적인 봉사시설들을 우리 식으로 새로 건설하여야 한다"고 지시했다.


김 위원장은 "민족성이라는 것은 전혀 찾아볼 수 없고"라거나 "건축미학적으로 심히 낙후"됐다는 등의 표현으로 남측 시설을 혹평했다. 또 "건설장의 가설건물을 방불케 하는"이나 "관리가 되지 않아 남루하기 그지 없다"는 비판도 곁들였다.


김 위원장은 특히 "손쉽게 관광지나 내어주고 앉아서 득을 보려고 했던 선임자들의 잘못된 정책으로 하여 금강산이 10여년간 방치되어 흠이 남았다고, 땅이 아깝다고, 국력이 여릴 적에 남에게 의존하려 했던 선임자들의 의존정책이 매우 잘못 되었다고 심각히 비판했다"고 북한 매체들은 전했다.


이는 자신의 선친이자 선대 지도자인 김정일 국방위원장 집권 시기의 정책을 비판한 셈이어서 북한 체제에선 극히 이례적인 일로 받아들여진다.

노컷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금강산관광지구를 현지지도하고 금강산에 설치된 남측 시설 철거를 지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3일 보도했다.(사진=연합뉴스)

금강산관광은 김정일 위원장 집권시 남측 현대그룹과 함께 추진한 대표적인 남북 경협사업이다. 2008년 남측 관광객 피살사건으로 전격 중단되기 전까지 한반도 화해와 평화의 대표적 상징으로 여겨졌다.


김 위원장은 그러나 "지금 금강산이 마치 북과 남의 공유물처럼, 북남관계의 상징, 축도처럼 되어 있고 북남관계가 발전하지 않으면 금강산관광도 하지 못하는 것으로 되어 있는데 이것은 분명히 잘못된 일이고 잘못된 인식"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세계적인 관광지로 훌륭히 꾸려진 금강산에 남녘동포들이 오겠다면 언제든지 환영할 것이지만 우리의 명산인 금강산에 대한 관광사업을 남측을 내세워 하는 일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데 대해 우리 사람들이 공통된 인식을 가지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금강산은 피로써 쟁취한 우리의 땅이며 금강산의 절벽 하나, 나무 한 그루에까지 우리의 자주권과 존엄이 깃들어있다"면서 금강산관광봉사를 담당한 당중앙위원회 해당 부서가 부지를 떼어주고 관리를 제대로 안 한 것에 대해서도 지적했다.


김 위원장의 이번 발언은 금강산 남측 시설 철수라는 극약처방을 통해 남측에 강한 불만을 최고조로 표출한 것이다.


다만 '일방 철수'가 아니라 "남측 관계부문과 합의"를 전제로 했다는 점에서 남측이 미국의 눈치를 보지 말고 민족경협에 적극 나설 것을 촉구함과 동시에 협상의 여지를 남긴 것으로 풀이된다.


이날 현지지도에는 장금철 노동당 통일전선부장, 김여정•조용원•리정남•유진•홍영성•현송월•장성호를 비롯한 당 간부,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 마원춘 국무위원회 설계국장 등이 수행했다.


CBS노컷뉴스 홍제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