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컬처 ]

'사람이 강아지로 변신했다'
마법의 화장법

by노트펫

'사람이 강아지로 변신했다' 마법의

자신이 기르는 반려견으로 변신한 주인이 있다.

 

미국 유명 뷰티 유튜버인 프로미스 판(Promise Phan)은 지난 6일(현지 시간) 자신이 기르는 반려견으로 변신하는 메이크업 영상을 유튜브에 게시했다.

 

변신 전 그녀는 자신의 반려견 아메리칸 에스키모 종 '님부스(Nimbus)'를 소개하며 "많은 사람들이 님부스로 변신해보라고 얘기했다. 2018년이 개의 해인 만큼 함께 즐겼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사람이 강아지로 변신했다' 마법의

변신의 과정은 철두철미했다.

 

그녀는 먼저 님부스의 코를 묘사하기 위해 코에 보형물을 붙였고 이후 눈부신 털을 표현하기 위해 얼굴을 온통 새하얗게 칠했다.

'사람이 강아지로 변신했다' 마법의

또한 눈 코 입은 검게 칠해 디테일을 살리며 님부스와 똑닮은 모습으로 메이크업을 마쳤다.

'사람이 강아지로 변신했다' 마법의

변신은 거기서 끝이 아니었다.

 

미리 준비한 귀 달린 털옷까지 장착하자 그녀의 모습은 영락없는 님부스였다.

'사람이 강아지로 변신했다' 마법의

모든 변신이 끝난 후 그녀는 만족하며 님부스를 데려와 반응을 살폈다.

 

하지만 주인의 정성을 아는지 모르는지 님부스의 반응은 탐탁지 않았다.

 

그녀가 자신의 얼굴 가까이 님부스를 안았지만 님부스는 야속하게도 눈길 한 번 주지 않았다.

 

그녀는 "님부스가 날 무서워하는 것 같고 피하는 것 같다"고 아쉬워했지만 반려견으로 변신하는 기발한 발상과 완벽한 메이크업 실력에 사람들은 즐거운 반응을 보였다.

김승연 기자 ksy616@inbne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