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파티피플' 박진영,
선미 향한 아버지 마음‥포레버JYP

byOSEN

'파티피플' 박진영, 선미 향한 아

선미가 국민 히트곡 ‘텔미’를 진짜 부르기 싫었다고 깜짝 고백했다.

 

24일 방송된 SBS 예능 ‘박진영의 파티피플’에서는 바다, 김완선, 선미가 출연했다.

 

이날 박진영은 “선미와 바다 공통점 걸그룹 하다 솔로로 시작한거다”면서 “원더걸스 활동 당시 하기 싫었던 노래가 있었냐”며 깜짝 질문했다.

 

선미는 “이제는 말할 수 있다냐”면서 “텔미 진짜 하기 싫었다”며 고백, “앨범 자켓에서 뽀글 머리 때문이다, 춤 출 때 안무도 처음에 충격적이었다”며 당시 속마음을 전했다.

 

이에 박진영이 당황하자, 선미는 “복고를 이해하기엔 어렸다”면서 “그래도 너무 감사하다”며 급 수습했다.

 

이어 선미의 독보적인 솔로곡인 '가시나' 무대가 꾸며졌고, 이 무대를 본 바다와 김완서은 "쏘는 방향이 진영 오빠였다"며 진영의 광대를 승천하게 만들었다.

 

박진영은 "사실 사제지간이었지만 선미랑 진짜 친했다. 프로 레슬링 할 정도였다"면서 두 사람의 끈끈한 친분을 언급했다.

 

이어 JYP 떠나며 솔로로 다시 재도약하게 된 선미에 대해 "잘 할까 걱정반, 응원반이었다"면서 "세상에 훌륭한 프로듀서는 많지만 저보다 선미를 잘 아는 프로듀서는 없을 거라 생각했다"며 아버지 같은 마음을 보였다.

 

계속해서 박진영은 "결과적으로 너무 잘돼서 기뻤다"면서 "첫 무대 보자마자 1위할거라고 두고보라 했다"며 선미의 1등을 예감했다고 말했다.

 

이에 선미는 "정말 감동이었다"면서 "쇼케이스 끝나고 너무 잘했다고 흥분하셔서 전화해주셨다. 여전히 걱정하고 믿어주는 모습에 뭔가 마음이 이상했다. 원래 JYP가 친정집이지 않냐"며 미안한 마음을 보였다.

 

그러자 이를 듣고 있던 왕언니 김완선은 "원래 집은 나와야된다"며 단호박 조언을 전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으며, 박진영과 선미의 끈끈하고 훈훈한 모습이 시청자들까지 미소짓게 만들었다.

 

OSEN=김수형 기자 /ssu0818@ose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