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헛되지 않았다"..
'비스' 김민교 울린 신동엽의 위로

byOSEN

"헛되지 않았다".. '비스' 김민교

김민교가 신동엽 이야기를 전하며 폭풍 눈물을 흘렸다. SNL 첫출연 당시 개그맨들 사이에서 홀로 배우 출신이었던 김민교. 신동엽은 김민교의 연기를 칭찬하며 "그 동안의 고생이 헛되지 않았다"고 말했고, 위축돼 있던 김민교는 그동안의 고생을 생각하며 나중에 혼자 눈물을 흘렸다고 밝혔다.

 

14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비디오 스타'에는 야구광인 스타들이 출연했다. 연예인 구단 대표 선수와 감독인 조연우, 임형준, 김민교, 민우혁, 오마이걸 승희가 출연했다.

 

이날 김민교는 "예능 초보들과 함께 출연해 걱정이 많았다"고 예능 부심을 보였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 성대모사를 하다 진짜 문재인 대통령을 만난 순간을 이야기하며 "뭉클했다"고 소감을 말하기도 했다.

 

또 그는 의외로 "아내와 아이를 낳지 않기로 합의를 봤다. 지금 우리만으로도 충분히 행복하고, 주변에서 나를 위해 아이를 낳아라는 이야기는 많이 하는데 아이를 위해 아이를 낳으라는 말은 안하더라. 좋은 부모가 되는 것에 고민이 많다"고 말했다.

 

이날 그는 신동엽의 위로때문에 운 사연을 공개했다. 그는 "연극 배우로 활동하며 많이 위축돼 있었다. 한번은 경찰이 직업이 뭐냐고 하길래 '연극배우'라고 했더니, '아 무직' 이라고 하더라. 다시 '연극배우인데요'라고 하니, '그니까 무직이요'라고 했다"고 힘들었던 연극 배우 시절을 이야기했다.

 

이어 그는 "SNL에 출연하게 됐는데, 동엽이형이 '민교는 연기 잘하니까 걱정할 필요 없다'고 제작진들에게 말하더라. 그리고 나에게 '너 그 동안 고생한 거 헛되지 않았다 너 이제 잘될거야'고 말해주는데, 그 칭찬에 눈물이 났다. 앞에서는 아무렇지 않은 척 했지만 혼자 있을 때 펑펑 울었다"고 당시를 생각하며 눈물을 보였다.

 

임형준 역시 이 이야기에 눈물을 보였고 "민교와 같이 고생해서 사정을 잘 안다. 당시가 생각난다"고 말했다.

 

OSEN=이지영 기자 bonbon@osen.co.kr 

사진 '비디오스타'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