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박수진 병원 논란?
병원VS글쓴이 '갈등 증폭'

byOSEN

박수진 병원 논란? 병원VS글쓴이 '

배우 박수진이 때아닌 연예인 특혜 논란으로 곤욕을 치르고 있다.. 사과와 해명을 하고 논란 최초 제기자가 이를 받아들이며 사건이 일단락되는 듯 했지만 파장은 오히려 더욱 커졌다. 무슨 일일까.

 

최근 배용준, 박수진 부부는 연예인의 유명세를 이용해 비연예인 부부의 권리를 침해했다는 논란에 휩싸였고 삼성서울병원 한 관계자는 OSEN에 “(박수진과 관련된)연예인 특혜 논란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답했다.

 

이 관계자는 “박수진 씨에 병원 측에서 특혜를 준 부분이 전혀 없다”며 “음식을 반입했다는 것에 대해서는 대부분의 의료진이 이를 돌려주고 있다. 조부모 면회에 대해서도 원칙적으로는 친부모 면회만 허용되지만, 의료진 판단 하에 조부모 면회가 부분적으로 허용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간식거리 반입, 인큐베이터 새치기 등에 대해서도 사실이 아님에도 댓글을 통해 마치 사실인 것처럼 알려졌다. 하지만 이미 사실이 아니라고 밝혀진 부분”이라고 말하며 특혜가 없었음을 다시 한 번 강조했다.

 

앞서 27일 박수진은 자신의 SNS를 통해 의료진에게 고마움을 표하고 싶어 간식거리를 전했지만 이는 모두 음식물 반입이 가능한 구역에서만 전달했다고 밝히며, 매니저 동행 및 음식물 반입에 대해 깊게 생각하지 못했다며 사과한 바다.

 

또한 중환자실 조부모 면회에 대해서 “저희 부모님이 함께 동행한 것은 사실입니다. 저에게는 첫 출산이었고, 세상에 조금 일찍 나오게 되다보니 판단력이 흐려졌던 것 같습니다. 올바른 판단을 하지 못하였습니다. 그부분에 대해서는 깊이 반성하고 있습니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SNS를 중심으로 퍼지고 있는 인큐베이터 입원 순서 등과 관련된 루머는 사실이 아님을 분명히 했다.

 

글쓴이 역시 "박수진의 사과를 받았다"라고 밝히고 루머는 사실이 아니라고 전해 논란은 일단락 되는 듯했다. 하지만 이후 또 문제가 불거졌다.

 

삼성병원이 한 인터뷰를 통해 논란이 된 글쓴이의 조부모도 들어와 면회한 기록이 있다고 입장을 밝힌 것. 이에 대해 글쓴이는 "사망선고하려고 부른 게 면회인 건가”라고 반박하면서 논란은 새로운 국면으로 접어들었다.

 

글쓴이는 28일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너무 화가 난다. 방금 보니 병원에서 저희 아이 조부모님 면회 관련해서 저희도 면회를 시켜줬다고 입장을 냈다고 한다”며 “병원측에 묻고 싶다. 그게 면회였던 건지. 사망사인 전에 조부모님 들어오라면서, 사망 선고하려고 불러놓고 정말 해도 해도 너무 한다”며 분노를 터뜨렸다.

 

더불어 “박수진 씨 모유 수유 때문에 친정엄마 데리고 자주 들어갔다고 저한테 얘기했는데 특혜가 아니고 뭔가?”라며 “간호사들한테 수유자세 부탁 힘들어서 엄마 데리고 들어가게 부탁했다는데 (삼성병원)도 그렇게 대응하는 거 아니다. 신생아 중환자실 공사부터 시작해서 저희는 법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결국 결론적으로 박수진은 논란의 중심에서 살짝 비껴나 있지만 병원 측과 글쓴이의 엇갈린 입장으로 인해 아직도 비난의 시선에서 자유롭지 못한 분위기다. 특혜 논란은 사회적으로 큰 폭풍을 몰고 왔던 바 있기에 대중은 더욱 글쓴이에 감정이입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OSEN=최나영 기자] nyc@osen.co.kr 

[사진] 박수진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