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내방' 손연재, 썸인줄 알았는데 남사친 '반전엔딩'

byOSEN

'내방' 손연재, 썸인줄 알았는데 남

손연재가 덴마크에서 명문대 훈남을 만나 설레어했다. 손연재에게 츤데레 매력을 폭발시킨 훈남은 데이트를 제안했고, 손연재는 표나게 좋아했다. 하지만 훈남에게는 여자친구가 있었고, 손연재와 훈남의 썸은 그냥 친구로 끝났다.

 

6일 방송된 SBS '내방 안내서'에서는 손연재가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생활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연재는 방을 바꾼 친구가 추천한 알바를 시작했다. 면접보러 간 첫날 연재는 자신을 맞아주던 훈남 덴마크 청년에게 눈길을 줬다.

 

이날은 그와 처음으로 같이 일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름이 아나스인 훈남은 연재에게 의외로 많은 일들을 시켰고, 연재는 "자기는 일 안하고 나만 부려먹는다"고 골이 났다. 하지만 영업이 거의 끝날 즈음 아나스는 연재에게 "내일 코펜하겐 구경시켜 주겠다"고 해 연재를 기쁘게 만들었다.

 

다음날 앞에 자리가 있는 자전거를 끌고 연재를 데리러 온 아나스. 아나스는 연재를 데리고 시내 구경을 시켜주며 달달한 시간을 보냈다. 아나스는 "한국 연수 프로그램을 신청했다"고 말해 연재를 기쁘게 만들었다. 연재는 "서울 오면 내가 다 구경시켜 줄게"라고 신나했다.

 

두 사람은 아나스가 다니는 코펜하겐 대학에 가서 서로의 언어를 가르쳐주며 달달한 시간을 보냈다. 이후 푸드마켓에 가 음식을 먹으며 서로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연재는 힘들었던 선수 생활과 올림픽에서 메달을 딴 뒤 갑자기 사라져버린 목표에 방황을 하기도 했다고 속마음을 터놨다. 아나스는 "힘들었겠다"고 위로했다. 연재는 아나스에게 "혼자 사냐"고 물었고, 아나스는 "여자친구와 산다"고 말해 연재에게 실망감을 안겼다.

 

[OSEN=이지영 기자] bonbon@osen.co.kr

[사진] '내방 안내서'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