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비즈 ]

어벤져스+엑스맨= 71조원 폭스in디즈니(feat.마블)

byOSEN

어벤져스+엑스맨= 71조원 폭스in디

디즈니가 폭스를 품에 안으면서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MCU) 변화 가능성이 대두되고 있다.

 

월트디즈니컴퍼니(이하 디즈니)는 14일(현지시각) 루퍼트 머독이 이끄는 21세기폭스(이하 폭스)의 영화, TV 사업 등 핵심 자산을 주식 매입방식으로 524억 달러(한화 약 57조 636억 원)에 인수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여기에 디즈니는 폭스의 부채 137억 달러(한화 약 14조 9193억 원)까지 떠맡기로 해, 디즈니의 폭스 인수는 총 661억 달러(71조 9829억 원)에 달하는 초대형 '빅딜'이 됐다.

 

디즈니의 폭스 인수는 영화와 TV는 물론, 플랫폼 등 전 분야에 걸쳐 있다. 디즈니는 21세기폭스영화사, 20세기폭스텔레비전, FX프로덕션, 폭스21은 물론, 넷플릭스의 경쟁 OTT인 훌루(Hulu)와 유럽 위성방송 스카이의 최대 지분, 인도의 거대 미디어 그룹 스타 인디아, 아시아 지역의 스타TV에 내셔널 지오그래픽까지 품에 안았다.

 

이로써 디즈니는 세계 최고, 최대 미디어 제국이 됐다. 가장 눈길을 끄는 것은 폭스가 보유하고 있었던 수많은 인기 캐릭터와 작품의 판권이 모두 디즈니로 넘어갔다는 것. 특히 마블 코믹스에는 등장했지만, 과거 마블이 어려웠던 시절 판권을 팔아넘기면서 뿔뿔이 흩어졌던 마블 코믹스의 캐릭터들이 이번 인수 건으로 대부분 다시 본가인 마블로 돌아오게 됐다는 점에서 마블 팬들에게는 환영의 목소리가 높다.

 

그 중에서도 가장 뜨거운 관심을 모으는 것은 '엑스맨'의 마블 귀환이다. '엑스맨'은 마블 코믹스에 등장하는 캐릭터지만, 폭스가 판권을 소유하고 있어 마블 영화에서는 만날 수 없었다. 그런데 마블을 소유하고 있는 디즈니가 '엑스맨'의 폭스를 인수하면서 드디어 '엑스맨'이 MCU에 합류할 수 있는 길이 열린 것.

 

특히 현재 '어벤져스'는 세대 교체라는 중요한 시기를 맞이했다. 그 중에서도 '어벤져스'의 양축을 맡고 있는 '아이언맨'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와 '캡틴 아메리카' 크리스 에반스의 계약 종료가 임박한 상황.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는 '아이언맨' 은퇴설에 휩싸였고, 크리스 에반스 역시 본인이 직접 "'어벤져스4'를 끝으로 캡틴 아메리카에서 떠난다"고 밝힌 상황. 이런 가운데 MCU로 돌아온 '엑스맨'의 존재는 반가울 수밖에 없다. '판타스틱 포'와 '데드풀' 역시 MCU 합류를 기대해봄 직하다. 실제로 '데드풀'에 출연 중인 라이언 레이놀즈는 재치있는 발언으로 '데드풀'의 MCU 합류를 기대했다.

 

'엑스맨'은 지난 2000년부터 올해 개봉한 '로건'까지 17년간 울버린을 맡아온 휴 잭맨의 은퇴로 새로운 울버린을 찾아야 하는 상황. 휴 잭맨의 뒤를 이어 제2의 울버린이 될 인물은 울버린 발탁과 함께 MCU에 투입될 가능성이 매우 높다. '데드풀'과 '판타스틱 포' 역시 유연한 MCU 합류를 위해서는 다소 시간이 걸릴 것이라는 전망도 있다.

 

마블은 디즈니의 폭스 인수를 반기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를 연출한 제임스 건 감독은 폭스의 인수를 두 팔 벌려 환영했다. 제임스 건 감독은 디즈니의 폭스 인수 사실이 공식화되자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디즈니가 폭스의 자산을 인수하는데는 여러 가지 측면이 있다"면서도 "나는 명확한 이유로 개인적으로 매우 행복하다. 오랜 친구여, 집으로 돌아온 것을 환영한다"고 '엑스맨'과 '데드풀' 등의 마블 코믹스 히어로들의 마블 귀환에 기뻐했다.

 

'어벤져스'와 '엑스맨'의 만남 외에도 수많은 폭스의 인기 캐릭터와 시리즈들이 디즈니의 품에서 어떻게 변모하게 될지도 초미의 관심사다. 19금 히어로 '데드풀'은 물론, 청불 B급 액션이 매력인 '킹스맨' 역시 디즈니 아래에서 R등급을 유지할 수 있을지도 귀추가 주목된다.

 

디즈니와 폭스의 인수전은 이제 미국 당국의 인수 허가 거래 승인만이 남았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일자리가 늘어날 것"이라고 디즈니의 폭스 인수를 환영하고 나선 상태. 과연 디즈니-폭스의 빅딜이 미국의 엄한 독과점법을 통과할 수 있을지가 관건이다.


장진리 기자 mari@osen.co.kr